•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상세검색

김세희 기자에 대한 전체 검색결과는 0건 입니다.

검색어

전체  제목 제목+본문 작성자

날짜  ~

뉴스 검색결과

김세희 기자에 대한 뉴스 검색결과는 622 건 입니다.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내달 16일 창원서 첫 기념행사

2019-09-17 15:05

박정희 정권의 유신체제에 반대하며 부산과 창원 일대 시민들이 거리로 나선 부마 민주항쟁 발생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행정안전부는 17일 국무회의에서 “부마 민주항쟁이 시작된 1979년 10월 16일을 기리고자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내용의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이어 “부마 민주항쟁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고 그 정신을 기념하고자 최초 발생일인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이번 국가기념일 지정으로 부마 민주항쟁 40주년을 맞는 올해부터 정부 주관으로 기념행사를 진행하게 됐다. 처음 치르는 올해 기념식은 다음 달 16일 창원시에서 ‘부마 1979, 위대한 민주여정의 시작’을 주제로 열린다. 구체적인 장소는 이달 안으로 확정될 예정이다.한편, 부마 민주항쟁은 박정희 정권의 유신독재 체제에 저항해 1979년 10월 16일부터 닷새간 부산과 마산(현 창원시 마산합포구·회원구)에서 일어난 민주화 운동을 말한다. 시위 기간은 짧았지만 군사정권 철권통치 18년을 끝내는 계기를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4·19 혁명, 5·18 광주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과 함께 대한민국 현대사를 대표하는 민주화운동 중 하나로 꼽힌다. popparrot@viva100.com1979년 부마민주항쟁 당시 부산 광복동 시위 행렬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연합)

빅히트, '정국 열애설' 공식입장 "사실아냐…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 법적 대응"

2019-09-17 11:28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이 거제도에서 찍힌 사진으로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17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밝혔다.이어 “멤버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소속사 측은 “당사는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돼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이라며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앞서 이날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방탄소년단 정국의 거제도 목격담이 제기됐다. 한 누리꾼은 한 남성과 여성이 백허그하고 있는 사진을 올리며, 사진 속 남성이 방탄소년단 정국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정국의 열애설이 불거지며 다양한 추측과 루머가 쏟아져나왔다.<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힙니다.멤버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습니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입니다.당사는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되어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합니다.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입니다. 또한 허위사실 유포 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임을 밝힙니다. popparrot@viva100.com방탄소년단 정국 (사진=연합)

JYP 공식입장 "백아연·백예린과 전속계약 종료…앞날 응원"

2019-09-17 10:59

가수 백아연과 백예린이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JYP엔터테인먼트는 1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백아연, 백예린(15&) 과 각각 8월30일, 9월14일 부로 전속 계약을 종료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이어 “이제는 각자의 길을 가게 되었지만 아름다운 음색과 음악으로 많은 감동을 주었던 두 아티스트의 화창한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한편, 2011년 SBS ‘K팝스타’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백아연은 2012년 데뷔해 ‘이럴 거면 그러지 말지’, ‘쏘쏘’ 등의 곡으로 사랑받았다.2012년 박지민과 여성 듀오 피프틴앤드(15&)로 데뷔한 백예린은 최근 솔로 활동을 통해 ‘그건 아마 우리의 잘못은 아닐 거야’ 등을 선보이며 새롭게 주목받았다.<JYP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JYP 엔터테인먼트입니다.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백아연, 백예린 (15&) 과 각각 8월 30일, 9월 14일 부로 전속 계약을 종료했음을 알려드립니다.그간 다양한 장르와 영역에서 뚜렷한 색을 보여주며 우리의 귀를 즐겁게 해 준 아연과 예린, 이제는 각자의 길을 가게 되었지만 아름다운 음색과 음악으로 많은 감동을 주었던 두 아티스트의 화창한 앞날을 JYP는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그 동안 두 아티스트에게 큰 사랑 보내주신 모든 팬 분들께도 감사인사 드립니다.음악으로 더욱 널리 사랑받고, 행복을 전하는 가수가 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많은 사랑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pparrot@viva100.com백아연, 백예린 (사진=JYP엔터테인먼트)

'국악소녀' 송소희, 전 소속사와 소송 패소…3억여원 지급 판결

2019-09-17 10:46

‘국악소녀’ 송소희가 전 소속사와 법적 분쟁에서 패소해 3억여원을 지급하게됐다.17일 대법원 3부는 송소희의 전 소속사 덕인미디어 대표 최 모 씨가 송소희를 상대로 낸 약정금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최 씨가 송소희를 속여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않고 논리와 경험칙에 반해 자유심증주의 한계를 벗어나거나 변론주의를 위반하는 등 잘못이 없다”고 말했다.그러면서도 최 씨가 강간 혐의를 받은 동생을 당시 미성년자였던 송소희의 매니지먼트 업무에 투입한 것은 신뢰관계를 훼손하는 행위라며 위약금은 인정하지 않았다. 대법원은 정산금 1억9086만원과 부당이득금 1억1702만원을 인정해 “송소희는 최 씨에게 총 3억788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2013년 송소희는 2020년까지 7년간 덕인미디어와 연예활동 수익을 5:5로 분배하는 내용의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같은 해 10월 덕인미디어 대표 최 씨의 동생이자 소속사 직원인 A씨가 소속사 가수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되자 송소희 측은 A씨를 업무에서 배제해달라고 요청했다.하지만 소속사 대표 최 씨는 A씨의 무죄를 주장하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A씨에게 송소희 차량 운전을 맡겼다. A씨는 2015년 2월 징역 3년의 실형을 받았다.성폭행 혐의를 받는 매니저 교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송소희 아버지는 2014년 SH파운데이션을 설립하고 “최 씨가 약속했던 투자금 10억원을 마련하지 못했으며 동생의 성폭행 사실로 도덕성을 믿을 수 없다”며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이에 최 씨는 분배하기로 한 수익의 절반 2억2022만원, 전속계약 일방 파기에 따른 위약금 3억원, 송소희 활동 지원에 들어간 1억2702만원의 부당이득금 등 총 6억4700여만원을 송소희 측에 요구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popparrot@viva100.com(사진=송소희 트위터)

'방탄' 정국, 열애설에 해쉬스완 소환…"저 아니에요"

2019-09-17 09:53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뜻밖에 소환된 래퍼 해쉬스완이 해명했다.17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방탄소년단 정국의 거제도 목격담이 제기됐다. 해당 게시물의 작성자는 한 남성과 여성이 백허그하고 있는 사진을 올리며 사진 속 남성이 방탄소년단 정국이라고 주장했다.이에 정국의 열애설이 불거졌고, 일부 누리꾼들은 사진 속 인물이 래퍼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다. 의혹이 확산되자 해쉬스완은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문제의 사진과 함께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해명했다.하지만 일부 방탄소년단 팬들의 악플이 이어지자 해쉬스완은 해당 글을 삭제하고, 악플러들을 향한 불쾌함을 드러냈다.해쉬스완은 “To 해쉬스완. 당신이 현재 전정국을 닮아서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이니 절대 다음 곡 가사에 정국 닮은꼴 어쩌고 가사를 쓰지 말아주세요. 일단 확실하지도 않고. 난 정국이 얼빠니까”라는 한 누리꾼의 글을 게재하고,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다. 할 이야기 차고 넘친다. 이 나사 빠진 인간아”라고 답했다.이 밖에도 해쉬스완은 몇몇 누리꾼들의 글을 캡처해 올린 뒤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 말 안 하고 내려줬잖아. 그렇지?”라며 “너희가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고 하지 않았냐. 이딴 얘기까지 봐야 하냐”고 말했다.이후에도 해쉬스완은 “진짜 역겹다. 토할 것 같아. 너넨 너네 일 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할게. 좀 지친다. 솔직히 나 잘못없거든 진짜”라며 심경을 토로했다. popparrot@viva100.com정국, 해쉬스완 (사진=연합, 엠비션뮤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