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상세검색

김용준 기자에 대한 전체 검색결과는 0건 입니다.

검색어

전체  제목 제목+본문 작성자

날짜  ~

뉴스 검색결과

김용준 기자에 대한 뉴스 검색결과는 1963 건 입니다.

예학영, 온갖 구설수 후 참회까지 했는데 "인간으로서 기본을 지키지 못하며"

2019-07-18 07:52

배우 예학영이 구설수에 휘말린 가운데, 그가 온갖 사고를 치고 sns을 통해 심경을 전했던 발언이 회자되고 있다. 예학영은 지난 2001년 데뷔,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활발한 연기 활동으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예학영은 지난 2009년 상습 마약 복용 혐의로 적발돼 연예계 활동을 잠정 중단, 2011년 자신의 SNS를 통해 방송 복귀를 알리며 남다른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당시 예학영은 "시간이 벌써 2년하고 반이 흘렀네요. 해서는 안되는 일들, 또 보여서는 안되는 일들로 인해 인간으로서 기본을 지키지 못하며 살았다"라며 "나를 좋게 봐주셨던 불들께 많은 실망을 드려 어떻게 무슨 말을 해야 할지 아직도 너무 어렵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나를 보면 불쾌해하실 분들이 있을 거라고 생각되기 때문에 천천히, 하지만 이제 다시 세상으로 들어오려 한다. 어렵고 힘들어도 다시 시작하겠다고 어렵게 용기를 얻고 결정했다"라며 "내 결정이 마음에 드실지는 모르겠지만 차가운 마음 따뜻하게 돌려드리는 게 내가 가진 숙제라고 생각한다"라고 조심스럽게 복귀를 알렸다. 하지만 예학영의 진심 어린 반성에도 대중의 반응은 싸늘했고, 예학영은 이후 뚜렷한 활약을 보이지 못하고 대중에게 멀어져 갔다. 사진-영화 '바리새인' 스틸컷

예학영, 마약-음주운전-1년 만에 또 음주운전..네티즌 "누구길래?"

2019-07-18 05:53

배우 겸 모델로 활동 중인 예학영이 또 다시 음주운전으로 불구속 입건됐다. 17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예학영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예학영은 이날 오전 3시10분께 서울 용산구 소월로 인근에서 술을 마신 뒤 오토바이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적발 당시 예학영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48%로,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수준이었다. 예학영의 음주운전 적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2월 16일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인근 도로에서 자신의 차량인 포르쉐를 세워두고 잠을 자다 적발된 바 있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67%였다. 예학영은 지난 2001년 서울컬렉션 모델로 데뷔한 뒤 시트콤 ‘논스톱4’, 영화 ‘백만장자의 첫사랑’, ‘해부학교실’, ‘아버지 마리와 나’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그러나 지난 2009년 4월 주지훈, 윤설희 등과 함께 마약 밀반입 및 투약 혐의로 입건됐다. 이후 예학영은 4년 간의 자숙 끝에 tvN '코리아 갓 탤런트2'에 출연하며 연예계 복귀를 선언했지만 1년 만에 또 다시 음주운전을 해 네티즌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안다르 래쉬가드' 젊은 대표 사업가 성공 비결....2000만원 시작으로 어떻게?

2019-07-17 18:15

안다르 래쉬가드가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는 오늘(17일) 부터 18일 오전 9시 59분까지 회원 대상으로 안다르 래쉬가드 20%할인을 한다는 것. 이 가운데 안다르 대표 신애련 씨가 방송에 출연한 내용이 회자되고 있다. 최근 방송된 tvN ‘물오른 식탁’에는 신애련 안다르 대표가 출연해 사업 초기부터 성공신화를 쓰기까지의 과정을 털어놨다. 먼저 신애련 대표는 “23살에 2,000만원을 들고 당시 남자친구 였던 남편과 원단시장으로 갔다”며 “무시도 많이 당했지만 결국 2,000만원을 투자해 원단을 샀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봉제업체를 가서 내가 직접 마네킹이 됐다. 그렇게 요가복을 만든 후 수중에 돈이 없어 사장님께 ‘내가 이거 다 팔수 있다. 다 팔면 바로 드리겠다’고 말씀드렸다”며 “믿고 기다려주신 덕분에 요가복을 만들 수 있었다”고 힘들었던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신애련 대표는 이어 “요가복을 다 만든 후 전국의 요가원과 필라테스원에 5,000통의 전화를 걸었다”며 “그런 노력 끝에 대박이 나서 사업 시작 4달만에 8억9,000만원 매출을 올렸다”고 말했다. 신애련 대표는 또 “이듬해 66억원, 그 다음해 200억, 지난해에는 400억 매출을 올렸다”며 “많은 분들이 도움을 줘서 가능했다”고 말했다. 사진=신애련 인스타그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