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상세검색

이선미 기자에 대한 전체 검색결과는 0건 입니다.

검색어

전체  제목 제목+본문 작성자

날짜  ~

뉴스 검색결과

이선미 기자에 대한 뉴스 검색결과는 2 건 입니다.

SK하이닉스, 사회적기업 ‘오티스타’와 문화 콘텐츠 제휴

김상우 2020-07-28 15:55

SK하이닉스가 28일 이천 캠퍼스에서 사회적기업 ‘오티스타’와 문화 콘텐츠 제휴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티스타는 자폐인의 특별한 재능을 발견하고 계발해 자립을 돕는 사회적기업이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오티스타 소속 자폐인 디자이너 8명은 본인들의 그림을 전시한 ‘행복 미술관’을 관람하고, 반도체 공장 윈도우 투어를 체험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6월부터 사내에 행복 미술관을 운영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로 전시 시설이 폐쇄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예술인들에게 전시 기회를 제공하고 작품 구매를 가능케 한다. 지쳐있는 구성원들에게 정서적 안정을 제공하자는 취지다. 특히 7월부터는 오티스타의 작품 80점을 전시해 의미를 더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기념식을 계기로 작품 제휴 등 파트너 관계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사내 미술관에 전시한 작품 80점을 포함해 총 180여점의 작품을 구매, 사내에 비치하면서 사무환경 개선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회사 기념품 디자인 의뢰에 나서며 파트너십을 확대해나간다. 이일우 SK하이닉스 EE(Employee Experience) 담당은 “자폐인 디자이너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으로 이들의 자립을 돕고 장애인 예술에 대한 구성원들의 관심이 한층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이천캠퍼스에서 시작한 행복 미술관을 청주와 분당캠퍼스로 확대한다. 8월부터 코로나19 음압병실 의료진의 이야기를 웹툰으로 다뤄 화제를 모은 오영준 간호사, 버려진 폐지를 재활용해 아름다운 작품을 빚어낸 업사이클링(Up-cycling) 아티스트 작가의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김상우 ksw@viva100.com

[B그라운드] 선미 “가수 활동은 마라톤, 나 자신을 덕질하세요”

조은별 2020-06-29 15:33

“가수활동은 마라톤이라고 생각해요. 나 자신을 덕질하며 버티세요.”원더걸스를 떠나 홀로서기한지 어느덧 7년. 이제 가수 선미(본명 ·28)의 이름은 하나의 장르가 됐다. 그의 이름을 딴 ‘선미팝’이라는 신조어가 생길정도로 선미의 음악들은 그만의 트레이드 마크로 자리잡았다. 29일 오후 6시, 10개월만에 발표하는 신곡 ‘보라빛 밤’ 역시 ‘선미팝’의 일환이다. 선미가 직접 노랫말을 썼고 ‘날라리’ ‘사이렌’ 등을 작업한 프란츠(FRANTS)와 함께 작곡에 참여했다. 여기에 기타리스트 적재, 패션 디자이너 케빈 제르마니에, 안무가 이이정, 김지용 감독 등 이른바 ‘선미크루’들이 다시 한 번 선미를 위해 뭉쳐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있는 패션 디자이너 케빈 제르마니에(Kevin Germanier)가 선미만을 위해 제작했다. 선미는 이날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싱글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지금까지 보여드리지 않은 장르에 대해 고민하다 밝고 청량한 느낌의 곡을 보여드리기로 했다. 웅장한 브라스, 인트로에 몽환적인 플루트 소리 등을 선미 스타일로 버무렸다. 청량한 ‘선미표’ 시티팝이 될 것 같다“고 곡을 설명했다. 매 번 완성도 높은 음악과 퍼포먼스로 후배 여가수들에게 롤모델이 되고 있는 선미는 “나는 데뷔 때마다 눈에 띄는 캐릭터는 아니었다”고 고백하며 “후배들이 롤모델로 삼고 있다는 얘기를 들으면 내가 그동안 잘해왔다는 생각이 든다. 종종 ‘스스로 덕질하라’는 얘길 하곤 했는데 후배들이 그 말에 공감하더라”며 스스로에게 애정을 가지라고 조언했다. 컴백 전 ‘선미네 비디오 가게로 첫 MC에 도전했던 그는 “내 비디오를 만든다면 ‘마라톤’으로 비유하고 싶다”며 “인생은 장기전이다. 결과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끝까지 버티면 언젠가 이기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교롭게도 선미는 쟁쟁한 여가수들과 경쟁하게 된다. 당장 같은 날 마마무 화사가 솔로 앨범을 발표하고 6일에는 청하가 컴백한다. 에이핑크 정은지도 7월 중 솔로앨범을 낸다. 선미는 “이처럼 각자의 색깔이 또렷한 여성 솔로 아티스트들이 함께 신을 씹어먹는 게 대단하다”며 “모두가 같이 괄목할만한 성적을 내는 것도 놀랍다. 경쟁보다 새로운 음악에 초점을 맞춰달라”고 당부했다. 조은별 mulgae@viva100.com가수 선미 (사진제공=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