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상세검색

이은혜 기자에 대한 전체 검색결과는 0건 입니다.

검색어

전체  제목 제목+본문 작성자

날짜  ~

뉴스 검색결과

이은혜 기자에 대한 뉴스 검색결과는 348 건 입니다.

남은 1월, 아직도 중소형株가 좋을까?

2020-01-16 16:04

‘1월 효과(1월에 주식이 일시적으로 오르는 현상)’의 주인공으로 예상됐던 중소형주가 시장의 예상과 다르게 대형주보다 부진한 성적을 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를 차지하고 있는 반도체 종목들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전히 증권가에서는 IT하드웨어 중심의 중형성장주 반등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유가증권시장의 대형주로 구성된 코스피200은 전 거래일 대비 3.04포인트(1.01%) 오른 302.78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200은 연초 대비 4.28% 올랐다. 코스닥시장의 대형주로 구성된 코스닥150은 전날보다 12.50포인트(1.22%) 오른 1037.98에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 150은 연초 대비 0.70% 올랐다.한화투자증권 안현국 연구원은 “코스닥150 지수를 코스피200으로 나눈 ‘상대강도’ 값은 지난 2012년 이후 하위 17.8%까지 내려왔다”며 “이 값이 내려갈수록 대형주가 강하고 올라갈수록 중소형주의 상승 탄력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유가증권시장의 대형주인 삼성전자는 이 기간 9.96% 올랐다. SK하이닉스는 4.75% 올랐다. 코스닥시장의 대형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4.75% 올랐으나 2위주 에이치엘비는 4.64% 하락했다. 이처럼 연초 반도체 업종이 지수 상승을 주도함에 따라 중소형주의 반등세가 대형주보다 뒤쳐지는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해석된다.안현국 연구원은 “반도체 업종 지수는 최근 1년 내 저점 대비 53.2% 올랐다”며 “지난 2012년 이후 업종 지수가 1년 내 저점 대비 60% 이상 올랐던 적은 11번”이라고 설명했다.KB증권 이은택 연구원도 “연초에 중소형주가 1월 효과를 볼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으나 기대와는 달리 대형주보다 부진한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며 “KB증권은 대형주를 조금 더 선호하는데, 올해 비중 확대 업종에 IT와 금융 등 대형주가 포함돼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하지만 여전히 중소형주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은 꺼지지 않았다. 특히 반도체 업종 반등으로 인한 ‘낙수효과(대기업의 성장 촉진이 중소기업과 소비자에게로 돌아가는 현상)’로 IT하드웨어 관련 기업들의 반등이 기대된다.하이투자증권 이상헌 연구원은 “올해 반도체 업황이 개선되면서 투자사이클이 도래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관련 중소형주의 실적이 크게 상승 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메모리 업체 테크윙, 반도체 관련 설비 업체 싸이맥스, 이차전지 관련 업체 필옵틱스 등을 추천 종목으로 제시했다.안현국 연구원도 “반도체, 헬스케어 등 성장 추세를 보여왔던 종목들이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았을 땐 중소형주의 강세가 뒤따라왔다”며 “이를 감안하면 지금부터는 대형주가 오르는만큼 중소형주도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이은택 연구원은 “시가총액 5000억~3조원 사이에 분포한 중형주 중 올해 실적 성장이 기대되는 ‘중형성장주’에 반등 기회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중소형주의 1월 성과는 대형주보다 못하지만, 중형성장주의 수익률은 높다”고 진단했다.이 연구원은 “중형성장주 중 ‘IT하드웨어’와 ‘콘텐츠·소프트웨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의 투자사이클 중심은 ‘연결’이며, 연결을 위한 ‘장치’ 분야와 연결을 통해 누릴 수 있는 ‘콘텐츠·소프트웨어’ 분야에 투자가 집중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chesed71@viva100.com

KB증권 “미중 무역합의로 글로벌 경제 성장률 0.1%p 오를 것”

2020-01-16 09:06

KB증권은 16일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에 공식적으로 서명하면서 올해 글로벌 경제 성장률은 0.1%포인트 상승 효과를 볼 것”이라고 밝혔다. KB증권 김두언 연구원은 “미중은 15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양국의 경제와 무역에 관한 포괄적인 합의에 공식적으로 서명했다”며 “무역확장은 2년에 걸쳐 점증하는 형태로 결정했으며, 중국은 미국산 수입품을 2000억달러 추가 구매하기로 협약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다만 협상의 지속성과 연관이 있는 중국의 법제화 의무 조항이 다소 모호하게 표현됨에 따라 2차 협상의 최종 타결은 여전히 불확실하다”며 “따라서 2단계 미중 무역협상에서도 양국의 협상 도구는 관세율 철폐 여부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2차 합의에서는 1차 합의에서 구체적으로 다루지 못한 중국 산업 보조금 문제, 중국 정부의 법제화 여부 등이 최대 쟁점”이라며 “1차 합의의 이행 여부에 따라 철회됐던 관세율이 다시 높아질 수 있으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차 협상에 성공하면 관세를 철폐하겠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1차 합의로 일부 관세율의 인하 혹은 철회가 결정됨에 따라 올해 글로벌 경제 성장률은 0.1%포인트 상승 효과를 볼 것”이라고 내다봤다. chesed71@viva100.com

브렉시트 가결, 코스피 반등으로 이어지나

2020-01-15 16:15

영국의 브렉시트(Brexit·유럽연합 탈퇴)가 확정되면서 한국 증시의 유동성이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영국 통화 단위인 파운드화 강세가 달러 약세로 연결돼 미국 외 지역으로 자금 이동이 나타날 것이란 이유다.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7.90포인트(-0.35%) 하락한 2230.98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는 이날 오전 전날보다 9.08포인트(-0.41%) 하락한 2229.80에서 출발해 약보합 수준의 하락세를 이어갔다.외국인이 865억원, 기관이 2440억원어치를 팔고 개인이 3137억원 순매수했다. 원달러 환율은 0.9원 오른 1157.0원에 장을 마감했다. 하나금융투자 이영곤 투자정보팀장은 “국내 증시는 미중 무역협상 서명식을 하루 앞둔 가운데 외국인, 기관 동반 매도세 보이며 혼조 흐름을 보였다”고 분석했다.영국 하원 의회는 지난 9일(영국 시간) 브렉시트 시행안에 법률적 효력을 부여하는 법안을 표결에 부친 결과, 해당 법안은 찬성 330표 반대 231표로 통과됐다. 이로써 영국은 2016년에 실시한 국민투표에서 브렉시트를 결정한 후 3년 7개월 만에 유럽연합(EU)을 떠나게 됐다.한국투자증권은 브렉시트가 국제 금융시장, 그 중에서도 외환시장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투자증권 김대준 연구원은 “브렉시트가 확정됐기 때문에 영국 파운드화는 예전처럼 정치 불확실성에 흔들릴 여지가 크지 않다”며 “1월엔 파운드가 달러 대비 강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김 연구원은 “최근 달러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불확실성 완화와 미국 경제지표 부진을 반영해 하락 중인데, 이런 상황에서 달러인덱스를 구성하는 통화 중 하나인 파운드가 강세를 보이면 일정 부분 달러에 약세 압력을 가할 수 있다”며 “달러 약세가 현실화되면 글로벌 유동성이 전세계로 뻗어 미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 우호적인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그는 “그 결과 한국 증시도 이전보다 개선된 유동성 환경에서 움직일 전망”이라며 “최근 경기 회복 기대로 외국인 자금이 국내로 들어오는 상황에서 파운드 강세, 달러 약세, 원화 강세 고리는 한국 증시 상승세를 뒷받침할 수 있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SK증권은 ‘노딜 브렉시트’ 우려가 아직 남아있어 달러가 하방 경직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노딜 브렉시트는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EU에서 빠져나오는 상황을 뜻한다.SK증권 안영진 연구원은 “IT를 필두로 국내 주식시장에 외국인들의 자금이 대량 유입됐고,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에서 해제하기로 결정하면서 달러 약세와 원화 강세에 힘이 실렸다”고 분석했다.안 연구원은 “그러나 유럽의 기대보다 독일 실물 지표가 저조하고, 영국의 노딜 브렉시트 우려는 달러의 가치를 올리고 있다”며 “모든 전망을 종합하면 원화는 달러당 1150원 선 아래로 내려가기보단 하방 경직성을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chesed71@viva100.com(사진=연합뉴스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