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상세검색

정길준 기자에 대한 전체 검색결과는 0건 입니다.

검색어

전체  제목 제목+본문 작성자

날짜  ~

뉴스 검색결과

정길준 기자에 대한 뉴스 검색결과는 853 건 입니다.

SKT, 2020년 조직 개편 단행…이동통신·신사업 이원화

2019-12-05 16:43

SK텔레콤은 뉴 ICT 기업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2020년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시행했다고 5일 밝혔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2020년은 SKT와 ICT 패밀리사 전체가 가시적인 성장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고, 나아가 대한민국 ICT 혁신의 주축이 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모든 조직을 5G 및 뉴 ICT 각 사업 실행에 적합하게 강하고 효율적인 체계로 재편한다”고 설명했다. 먼저 SK텔레콤은 MNO(이동통신)와 뉴비즈(신사업)를 각각 지원하는 이원화 체계를 도입한다. 5G를 중심으로 기존 통신 사업과 뉴 ICT 사업을 양대 축으로, 이를 가장 잘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 실행력을 제고하고 각 영역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이끌어내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Corp1센터’는 MNO사업을 지원하고, ‘Corp2센터’는 뉴비즈를 뒷받침한다. 각 센터는 독립적인 권한과 책임을 갖고 담당 사업 영역에 최적화된 경영 계획, 예산, 채용 및 평가 체계를 설계·운영할 계획이다. 기술 조직은 현재 분산 운영되고 있는 AI센터, ICT기술센터, DT센터의 사업별 기술지원 기능을 ‘AIX센터’(CTO, 최고기술책임자)로 통합해 AI가 모든 사업의 핵심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한다. 또 데이터 통합 관리 기능과 이를 위한 데이터 및 IT 인프라 기능을 함께 수행하는 CIO(최고인프라책임자) 조직을 둬 ICT패밀리 및 SK그룹 차원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끌도록 할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디지털 광고’, ‘게임’, ‘클라우드’ 전담 조직을 별도로 만든다. ICT패밀리사의 통합 광고사업을 수행할 ‘광고·데이터 사업단’, 게임 및 클라우드 사업을 추진할 ‘클라우드게임 사업담당’과 ‘에지클라우드 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차기 핵심 사업으로 집중 육성할 방침이다. 회사는 전사 차원의 핵심 사안에 대해 CEO(최고경영자)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CIDO(최고혁신디자인책임자)를 신설하고, 의사결정 기구인 3대 위원회(CapEx·OpEx위원회, 투자심의위원회, 서비스위원회)도 운영한다. 이 밖에도 수평적 소통과 빠른 실행을 위해 임원 조직 체계를 3단계 이하로 대폭 축소하는 등 조직을 정비한다. MNO사업부는 산하 사업단 및 센터 조직을 본부 단위로 재편한다. 예를 들어 ‘사장-사업부-사업단-그룹’으로 구성된 체계를 ‘사장-사업부-본부’로 간소화하는 식이다. ICT 패밀리사 역시 임원부터 대표까지 의사결정 구조를 3단계 이하로 축소하는 작업에 돌입한다. 박정호 사장은 “내년부터 ICT패밀리사 모두의 고른 성장을 통해 글로벌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글로벌 뉴 ICT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여정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alfie@viva100.com

콘진원, 2019 실감콘텐츠 페스티벌 개최

2019-12-05 13:40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오는 7일까지 서울 역삼동 엠컨템포러리에서 ‘2019 실감콘텐츠 페스티벌 강연’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콘진원은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실감콘텐츠 체험·전시 △5G 선도형 공연 △실감콘텐츠 산업 미래 대응 전략 강연 △V라운드 공모전 시상식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행사 첫날에는 5G망의 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을 활용해 다양한 시점에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K팝×5G 결합 공연’을 소개하기 위해 아이돌 그룹 러블리즈가 무대에 오른다. 또 뮤지션 케빈오가 속한 밴드 애프터문이 멀티뷰 공연의 장점을 살린 형식의 무대로 V라운드 시상식에서 관람객들을 만난다. 6~7일에는 VR기술과 융합된 문화콘텐츠 체험 전시프로그램이 마련된다. VR과 AR 기술을 활용한 리듬 액션 게임 ‘비트세이버’, 슈팅 액션 게임 ‘헬리오스’, 체험자가 직접 고양이를 구출하는 ‘고양이 구출 VR’, 테마파크에서만 경험할 수 있었던 ‘범퍼카’ 등 VR 체험 게임을 비롯해 40여개의 교육, 엔터테인먼트, 영상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미국 기술 기업 ‘매직 리프’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숀 스튜어트, 미국 바오밥 스튜디오 책임 프로듀서 케인 리, 일본 실감콘텐츠 제작사 네이키드의 나카가와 신사쿠 제너럴 매니저 등이 ‘실감콘텐츠 산업 미래대응 전략’ 등을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콘진원 김일 지역사업본부장은 “실감콘텐츠는 5G 환경에서 이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대표 콘텐츠로 각광받고 있다”며 “미래 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실감콘텐츠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alfie@viva100.com

딜라이브, 다문화가정 아동 새학기 지원 캠페인 실시…배우 조보아씨 동참

2019-12-05 11:37

딜라이브 디지털OTT방송은 NGO단체 하트-하트재단과 다문화가정 아동 새학기 지원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다문화가정 아동들에게 희망을’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개인 및 기업들의 정기후원을 통해 소외아동들에게 2020년 새학기를 맞아 교복과 책가방을 지원한다. 후원신청은 내년 2월 말까지 받는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양측은 지난 4일 구로구에 위치한 지구촌지역아동센터를 방문해 다문화가정 아동과 청소년 약 30여명을 대상으로 나눔 활동을 펼쳤다. 이날 행사에서 딜라이브 모델이자 하트-하트재단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조보아씨는 지구촌지역아동센터를 찾아 아이들과 함께 서로의 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또 열매모양의 꿈 카드를 각자 작성해 ‘꿈 트리’에 다는 시간을 가졌다. 조보아 홍보대사는 아이들에게 ‘심장이 뛰는 하트베어’를 크리스마스 선물로 전달하며 응원의 메시지도 전했다. 딜라이브도 다문화가정 아이들이 즐겁게 공부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교육·어학, 키즈·애니 무료 콘텐츠 8200여편이 탑재된 OTT박스 ‘딜라이브플러스 UHD’를 선물했다. 딜라이브는 “앞으로도 딜라이브가 지역방송사업자로서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alfie@viva100.com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