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귀농욕구 커지는데… 정보는 태부족

세종지역 관련정보 문의 봇물… 프로그램은 1년에 딱 2번뿐

입력 2015-01-15 14:50

우리나라 베이비부머들의 은퇴 적령기와 맞물려 귀농·귀촌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으나 이들에게 필요한 적절한 정보를 습득할 수 있는 곳은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일부 지자체의 경우 귀농·귀촌에 대한 정책이 빈약할 뿐 아니라 귀농·귀촌을 뒷받침해줄 수 있는 조직조차 허술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기업승계전략연구소에서 컨설턴트 및 기업재무를 담당하는 P씨는 지난 12일 회사를 하루 쉬고 세종시에 위치한 한 농장을 방문했다.



P씨가 이곳을 찾은 것은 산수유 나무를 가꾸는 농장주에게 귀농에 대한 자문을 얻기 위함이었다.

P씨는 “내년도에 귀농 계획을 갖고 있기 때문에 관공서에 성공한 귀농인 관련 정보를 문의했지만 개인적인 정보이기에 공개할 수 없다는 말만 들었다”며 “귀농을 희망하는, 나 같은 사람들을 위해 귀농의 성공사례를 관공서에서 폭넓게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P씨의 지적처럼 귀농·귀촌 희망자는 갈수록 증가하고 있지만 관련 정보는 형편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실제로 세종시의 경우 귀농·귀촌 업무를 시청 관련 기관인 세종시농업기술센터에서 전담하고 있다. 그러나 이곳에서는 귀농귀촌아카데미를 상·하반기에 걸쳐 실시하는 등 극히 제한적인 프로그램만 운영되고 있어 귀농인들에게 조차 실질적인 도움을 주지 못하는 실정이다.

게다가 세종시의 경우 농지부족 등을 이유로 귀농·귀촌 정책은 뒷전으로 밀리는 형편이며 이로 인해 귀농인들의 불만 섞인 말까지 무성하다.

세종귀농귀촌연구회원인 K모씨는 “기존의 교육프로그램도 극히 제한적이라 귀농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지도 못하는 실정”이라며 “보다 다변화되고 귀농인들에게 필요한 프로그램 개발이 모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세종시는 올해 ‘새기술 보급 시범사업’에 26억 4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방침이나 이 가운데 귀농 관련 사업은 ‘귀농인 영농정착 시범사업비’ 700만원을 반영한 것이 전부다.

세종시농업기술센터의 한 관계자는 “아직 세종시에서는 귀농정책이 다양하게 마련돼 있지 않을 뿐 아니라 적극적으로 귀농인을 유치하지도 않는 형편”이라며 “귀농을 고려하는 사람들을 위해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프로그램 마련부터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기성 기자 happydaym@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