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65세 노인 1.6% 100세까지 산다…"젊어서 못간다고 전해라"

입력 2016-01-19 09:04

전북 진안군 복합 노인복지타운 겨울특강 프로그램에 참여한 노인들.(연합)


국내 65세 노인 1.6%가 100세를 넘어 장수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김종인 원광대 장수과학연구소장(보건복지학부 교수)은 100세 이상 초고령자 2명 이상이 사는 전국 114개 시군지역을 대상으로 ‘1975년부터 2011년까지의 100세 생존율’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왔다고 19일 밝혔다.



100세 생존율은 1975년 당시 65세이던 노인이 2011년에 100세까지 생존하는 확률을 본 개념이다.

65세 노인인구 1000명당 16명이 장수하는 셈이다.

성별로는 여성이 21명으로, 남성의 9명보다 2.3배 높았다.

연구팀은 조사 기간에 지역간 인구이동이 있었던 점을 고려, 별도의 지역별 인구이동비율을 개발해 분석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기준으로 볼 때 지역별 최고 장수지역은 경기도 의정부시였다. 의정부시는 2011년 기준으로 ‘65세 노인의 100세 생존확률’이 1000명당 115명으로 유일하게 100명을 넘어선 지역이었다. 이어 부천시(93명), 성남시(84명), 안양시(80명), 고양시(68명), 수원시(49명), 평택시(39명), 용인시(37명), 파주시(34명), 목포시(28명) 등의 순이었다. 전체적으로는 100세까지 생존율이 10명 이상인 지역이 68곳, 20명 이상인 지역이 20곳이었다.

주목할 것은 100세 생존율이 높은 지역들이 대부분 서울 주변 위성도시였다는 점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1~10위 지역 중 9곳이 서울 인근의 도시였다.

이 같은 지역별 차이에 영향을 미친 생태학적 요인으로는 가구당 월 최소생활비(평균 203만원, 2011년 기준), 경제활동인구수 (1000명당 평균 90명), 상하수도 보급비율 (평균 68%, 2005~2010년 기준), 아스팔트 도로포장 비율(평균 75%, 2005~2010년 기준), 도시화 수준 등이 꼽혔다.

김종인 교수는 “우리나라에서는 각 지역사회의 경제적 수준과 기반시설, 질병이 발병할 때 신속 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는 도시화된 지역 환경 등이 100세까지 장수하는데 잠재적으로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의 성공적 노화는 사회구조적인 요인에 크게 영향을 받고 있음을 확인했다. 지역사회 경제수준의 편차를 줄이고, 기반시설투자를 강화하는 전략을 구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는 통계청이 집계한 1975년, 2011년의 연령별 인구센서스와 지역사회조사 자료가 활용됐다. 또 7대 대도시를 제외한 140개 시군 중 100세 인구가 없거나 1명인 지역을 제외한 114개 지역이 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연구팀은 이런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국제노년과 인간개발’(The International Journal of Aging and Human Development) 최근호에 발표했다.


최은지 기자 silverrat8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