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박근혜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 매각…내곡동에 새집 마련

입력 2017-04-21 10:16   수정 2017-04-21 10:16

20170421027430_PYH2017042115930001300_P2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 모습 (연합)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삼성동 자택을 매각하고 내곡동에 새 사저를 마련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전 대통령 측은 다음주 말께 내곡동 새 집으로 짐을 옮기는 등 이사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 측은 21일 한 언론과의 전화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집을 매각하고 내곡동으로 이사한다”며 “삼성동 집을 팔고 새 집을 산 것도 완료됐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사저가 낡은 데다 이웃 주민의 불편을 고려해 사저 매각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삼성동 집이 워낙 낡은 데다 여러가지 이웃들에게 불편을 초래했다”며 “너무 번잡하고 번화한 지역이라서 조금 더 한적한 곳으로 이동하게 된다”고 말했다.


김진호 기자 elma@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