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5월이 반갑지 않은 직장인들…“연휴는 짧은데 지출은 늘어”

입력 2017-04-21 11:07   수정 2017-04-21 11:07

5월 초 최장 11일에 달하는 ‘황금연휴’에도 휴가를 내지 않고 근무하는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지만 각종 기념일 등으로 지출은 오히려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직장인 1387명과 구직자 699명을 대상으로 5월 초 황금연휴 계획과 예상비용에 대해 설문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징검다리’ 근무일에 휴가를 낼 것인지에 대한 물음에 직장인의 64.2%는 ‘개인 휴가를 내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 35.8%는 5월 1일 근로자의 날에 근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휴 기간 구체적 계획과 관련해서는 직장인의 27.0%는 국내여행을 3.5%는 해외여행을 간다고 응답했다. 17.7%는 문화생활·나들이, 32.9%는 집에서 휴식, 10.8%는 이직 준비를 구상 중이라고 답했다.

한편 5월에 이어지는 각종 기념일 지출 비용은 평균 51만600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잡코리아가 조사한 같은 조사의 39만2000원보다 30% 이상 많은 수준이다. 가장 비중이 큰 기념일은 어버이날로 나타났다. 선물과 식사 등으로 예상한 평균 지출 비용은 27만2000원이었다.

어린이날 평균 지출 비용은 11만6000원, 스승의 날 5만원, 부부(성년)의 날은 7만8000원으로 조사됐다.


김진호 기자 elma@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