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류현진 방어율 낮추고 2승, 선발 제외 가능성 ‘여전’

입력 2017-05-19 17:19

 

2017051900020098424
류현진이 방어율을 낮추며 시즌 2승 달성에 성공했다.(AFP=연합)

 

 

류현진(30,LA 다저스)이 방어율을 낮추며 시즌 2승 달성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19(한국 시간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7메이저리그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1이닝 동안 7피안타(2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2(5)째를 거두었다.

 

시즌 7번째 등판에서 거둔 2승으로 2013년 메이저리그에 데뷔 후 개인 통산 30승 고지를 밟았다박찬호(124)-김병현(54)에 이어 코리안리거로는 세 번째 30승이다.

 

총 79(스트라이크 48)의 공을 던졌고최고구속은 92마일(148)을 기록했다방어율(평균자책점)도 4.99에서 4.75로 끌어내렸다타석에서는 시즌 첫 2루타도 뽑은 뒤 득점까지 기록했다.

 

6회초 1사 1루에서 마이애미 저스틴 보어의 타구에 맞지 않았다면 6이닝 이상 소화도 가능한 페이스였다교체는 코칭스태프가 류현진을 보호하기 위한 결정이었다류현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몸에 이상이 없음을 밝혔다.

 

지난 10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 4이닝 10실점(5자책점)의 참사를 겪었던 류현진은 이날의 승리로 한숨을 돌렸다직구의 구속이나 위력은 눈에 띌 만큼 나아지지 않았지만 슬라이터와 커브를 곁들여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앗으며 아웃카운트를 늘려갔다.

 

평균자책점 10점대 이상을 기록하며 난조를 보였던 1회를 공 9개로 깔끔하게 마친 류현진은 2회 들어 위협적인 타구를 계속 허용했다.

 

홈런왕 출신의 지안카를로 스탠튼에게 좌측 펜스를 직격하는 2루타를 맞았고보어에게는 시속 143km의 낮은 직구를 뿌리다가 솔로 홈런을 내줬다안타로 연결되지 않았지만 담장 부근에서 잡히는 타구도 있었다.

 

4-1로 앞선 3회에는 옐리치에게 높은 직구로 승부하다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이후에는 실점 없이 이닝을 소화하며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고다저스가 7-2로 이기면서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 투구에 비해서는 만족스럽지만 불안함은 여전히 남았다. 7개의 안타 중 장타가 4(홈런2)에 달했다강타자들이 포진했지만 NL 동부지구 최하위팀 마이애미와의 홈경기라는 점에서 완전히 합격점은 주기 어려운 내용이다.

 

클레이튼 커쇼과 류현진을 제외하고도 4~5명의 선발투수가 경쟁 중인 다저스 선발 마운드에서 생존을 기약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피홈런이 많다는 점이 가장 껄끄럽다류현진은 올 시즌 36이닝 투구 중 8개의 홈런을 허용했다. 35이닝 이상 던진 투수 가운데 6번째로 많은 홈런이다.

 

경기 후 미국 <폭스스포츠>는 류현진이 잘 던졌다고 평가하면서도 선발 로테이션에서 제외될 가능성은 남아있다고 분석했다다저스 선발진의 양과 질을 생각하면 정확한 분석이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