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속초 34.3도 동해안 19일 기습 무더위

입력 2017-05-19 18:54   수정 2017-05-19 18:54

날씨
19일 오후 5시 현재 전국 날씨. 그림= 기상청
동해안 지역에서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19일 강원 속초는 34.3도까지 올라가는 등 동해안 지역 대부분이 30도를 웃돌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낮 최고기온은 강원 속초가 34.3도. 경북 울진이 34.0도 전국 최고기온을 나타냈다. 또 고성과 간성이 33.5도 삼척이 33.3도 강릉 33.2도. 동해가 32.8도를 가리키는 등 동해안 지역은 한여름 기온을 나타냈다.

속초는 5월 최고기온 극값도 경신했다. 1968년 1월1일 관측개시 이래 최고 기온이며 울진은 1971년 1월12일 이후 최고치다.

동해안 뿐만 아니라 전국 낮 최고 기온도 크게 올랐다. 포항은 32.1도, 대구는 31.7도, 광주는 31.1도, 창원은 30.9도, 청주 30.4도. 대전 29.9도 남원 298.도 부산 27.9도를 기록했다.

대구와 경남(합천, 창녕, 의령, 밀양), 경북(청도, 고령, 경산, 영천)은 이날 폭염주의보가 발령됐고 대구, 경북(문경, 상주), 강원(삼척평지, 동해평지, 강릉평지, 양양평지, 고성평지, 속초평지)는 건조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남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당분간 낮기온은 30도 안팎으로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20일 낮 최고기온은 내력지역은 29~31도, 산지는 27~29도, 동행안은 28~32도로 오늘과 비슷한 날씨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낮과 밤 기온차는 커 건강관리에 유의할 것을 기상청은 당부했다.




최재영 기자 sometime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