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여야 5당 첫 회동 한목소리로 ‘만족’…비정규직·일자리는 이견

입력 2017-05-19 22:06   수정 2017-05-19 22:06

문 대통령, 여야 5당 원내대표와 대화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사진 왼쪽부터 노회찬(정의당), 주호영(바른정당), 정우택(자유한국당), 문 대통령, 우원식(더불어 민주당), 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사진=연합
여야 5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각 당의 원내대표들과 19일 청와대 오찬 회동에 대해 “소통 의지를 확인했다”면서 한 목소리로 좋은 평가를 내렸다. 특히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도 합격점을 줬다.

강훈식 더불어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와 여야 5당 원내대표의 만남은 소통과 협치의 상징을 보여 준 것”이라며 “취임 열흘만에 빠르게 회동이 이뤄진 것은 이번 정부의 소통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회동후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생각보다 소탈하고 격의 없이 원내대표들과 대화를 임하셨다”면서 “좋은 모습이었고 일회성을 끝나지 않고 계속 논의하는 자리가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현안이 없어도 정례적으로 소통의 자리를 만들겠다는 것에 대통령의 소통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편안한 분위기였고 많은 대화들이 오고 갔다”면서 “대통령 께서는 어떤 문제이건 일일이 다 답변했고 비교적 솔직하게 답변하는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먼저 나와서 기다리고 있더라”며 “이같이 작은 디테일은 많은 것을 이야기 해주는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비정규직의 정규화 문제에 대해서는 각당의 이견을 나타냈다.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부작용을 거론하면서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고 일자리 추경에 대해서는 “구체적 내역을 보고 협조할지 결정하고 공무원 숫자만 늘리는 것은 안된다”고 반대 의견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야당의 이같은 지적에 “사전에 충분히 설명하겠다”며 “구체적 내용을 보게되면 동의를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이해를 구했다.




최재영 기자 sometime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