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광복절 앞두고 日야스쿠니 앞 촛불집회

입력 2017-08-12 21:32   수정 2017-08-12 21:34

광복과 일본의 패전 72년을 앞둔 12일 밤,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와 시민들이 2.8 독립선언의 ‘성지’인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의 재일한국YMCA에서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제국주의 일본의 상징 야스쿠니신사 근처까지 촛불을 들고 행진을 펼쳤다.

행사를 주최한 이들은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야스쿠니신사 위헌소송 모임 등 한일 시민단체의 활동가들이 모여 만든 ‘촛불행동실행위원회’.

200여 명의 두 나라 시민들은 이날 야스쿠니신사와 침략 전쟁에 반대하며 평화헌법을 무력화시키는 일본의 개헌을 막자는 메시지를 전하며 ‘평화 행진’을 벌였다.

평화헌법 개헌을 추진하고 ‘마음을 처벌하는 죄’라는 비판에도 공모죄법(테러대책법)을 강행 처리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컸다. “아베는 물러나라”는 구호도 등장했다.

실행위원회의 이마무라 쓰구오(今村嗣夫) 공동대표는 “(침략 전쟁은) 과거의 이야기가 아니다”며 “일본 정부가 트럼프 정권 발족을 기화로 해 자주국방의 강화를 도모하며 야스쿠니신사와 국가의 연결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일 시민단체들의 평화 행진은 지난 2006년 이후 매년 빠짐없이 열리며 일본 시민사회에서 평화집회의 새로운 전형으로 자리를 잡았지만, 동시에 우익들의 방해도 해를 더할수록 거세지고 있다.

이날 행진이 진행되는 내내 수십명의 일본 우익들은 전범기인 욱일기(旭日旗)를 들고 고출력 확성기가 달린 대형 차량을 여러 대 동원해 시위대에게 욕설을 퍼부었다.

한국인을 멸시하는 “조센진”이라는 말이나, “일본에서 나가라”, “북한으로 가라”는 등의 외침이 확성기를 타고 큰 소리로 행진을 하는 한일 시민들에게 날라왔다.

틈만 보이면 평화 행진자들 사이에 뛰어들려는 혐한 시위대와 경찰 사이의 몸싸움이 곳곳에서 이어졌다.

 

온라인뉴스부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