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롯데지주 출범]순환출자구조 개선한 롯데 다음 숙제는?

입력 2017-10-12 15:21   수정 2017-10-12 17:41
신문게재 2017-10-13 5면

2017101211
 

 

롯데지주의 출범으로 롯데그룹이 경영투명성을 제고를 위한 첫 단추를 끼웠다. 그러나 호텔롯데를 비롯한 주요 계열사의 기업공개(IPO), 금산분리 원칙에 따른 금융 계열사 처분 문제 등이 과제로 남아있다.  

 

 

◇순환출자고리 대폭 개선…지배구조 개선 박차

롯데지주가 출범하면서 롯데그룹의 순환출자고리는 기존 50개에서 13개로 크게 줄었다. 이로 인해 롯데그룹은 경영 투명성을 제고하는 동시에 사업과 투자부분의 분리를 통해 경영효율성까지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롯데는 2015년 416개에 달했던 복잡한 순환출자고리를 순차적으로 줄이는 노력을 기울이면서 최근 50개까지 순환출자고리를 축소한 바 있다. 지주사 체제로 완전히 전환하면 롯데쇼핑, 롯데칠성, 롯데제과, 롯데푸드 등 4개 회사를 중심으로 순환출자 고리가 단순화돼 최대 13개까지 축소가 가능해진 상황이다.

주주가치 제고와 함께 경영권도 강화된다. 복잡한 순환출자 고리 탓에 저평가됐던 계열사들이 시장에서 제대로 평가받을 경우 주가 상승이 기대되면서 주주들에게도 이익이 돌아갈 전망이다. 앞서 롯데는 지난 8월 합병하는 4개사의 배당성향을 30%까지 끌어올리며 주주들을 배려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지주사 출범으로 경영권 분쟁을 완전히 종식시킬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지주사 출범 후 신 회장의 롯데지주 지분율은 13.0%로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율(4.5%)를 크게 웃돈다. 지주사 출범에 앞서 지분을 대부분 내다 판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지분율은 0.3%에 불과하다. 사실상 ‘일본 롯데에서 지배받고 있다’는 꼬리표를 뗀 동시에 경영권 분쟁 종식이 기대되는 이유다.
 

DD
의결권 기준 롯데지주 지분구조(자료=롯데지주 주식회사)


◇계열사 상장은 어느 회사부터?

롯데 계열사의 추후 상장 문제도 초미의 관심사다. 지주사 출범 전 상장을 검토했던 호텔롯데를 비롯한 우량계열사의 상장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롯데정보통신, 코리아세븐, 롯데리아, 롯데시네마 등의 우량 계열사가 호텔롯데보다 먼저 기업공개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지주사 출범으로 신동빈 회장과 지주사의 공동대표를 담당하게 된 황각규 롯데지주 공동대표는 12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호텔롯데의 상장을 중장기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호텔 롯데가 아닌 다른 계열사의 IPO가 앞서 진행된 가능성에 무게를 둔 발언이다.

황 대표는 “호텔롯데가 현 시점에서 보면 만약 상장됐다면 오히려 주주들의 가치가 많이 손상됐을 것”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한편으로는 (상장이 이뤄지지 않은 것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봉철 롯데지주 재무혁신실장(부사장) 도 상장 실패가 오히려 약이 됐다고 평가했다. 사드 문제가 장기화되는 점 역시 롯데가 호텔롯데의 상장을 서두르지 않는 이유로 꼽히고 있다.

롯데는 향후 기업가치가 개선될 가능성이 큰 기업을 우선으로 상장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롯데지주로고(영문) (2)
롯데지주 주식회사 CI. 새 심볼은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롯데그룹이 새롭게 제정한 비전인 ‘Lifetime Value Creator’의 의미를 함축적으로 담고 있다. 이 비전에는 고객의 전 생애에 걸쳐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롯데의 의지가 담겨있다.

 

◇금산분리 부담 어쩌나

롯데그룹은 그동안 호텔롯데가 사실상 지주사 역할을 해왔지만 지주사가 출범하면서 금융계열사를 어떻게 관리할지도 남은 과제다. 공정거래법은 ‘금산분리’ 원칙에 따라 일반지주사의 금융계열사 주식 보유를 금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롯데지주는 향후 2년 내에 롯데카드, 롯데캐피탈ㆍ롯데손해보험ㆍ이비카드ㆍ마이비ㆍ한페이시스ㆍ부산하나로카드ㆍ경기스마트카드ㆍ인천스마트카드ㆍ롯데멤버스 등 10개 금융계열사의 지분을 매각하거나 지주회사와 별도로 관리해야 한다.

업계에서는 롯데가 금융계열사를 모은 중간금융지주사를 설립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지주사에 속하지 않은 다른 계열사로 금융계열사의 지분을 매각하는 방안 등도 검토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유현희·박준호 기자 yhh120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