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美캘리포니아 산불 나흘째…여의도 230배 면적 불탔다

입력 2017-10-12 21:48   수정 2017-10-12 21:48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 포도 농장인 나파밸리에서 시작된 산불이 나흘째 이어지고 있다.

AP·AFP통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산불이 다시 강풍을 타고 악화해 11일 기준 사망자가 23명으로 늘어났다.

캘리포니아 산림보호국은 “지난밤 강하고 건조한 바람이 다시 불기 시작하면서 산불이 현저하게 증가했다”면서 “현재 나파·소노마·솔라노·유바·부테·레이크·멘도시노 카운티 지역에서 동시 다발로 발생한 22개의 산불에 맞서 진화작업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화재로 소실된 산림과 도시 면적은 686㎢다. 이는 서울 여의도 면적(2.9㎢)의 약 237배에 달하는 규모다.

인구 밀집 지역인 소노마 카운티에서는 지금까지 13명이 숨지고 3500채의 집과 상점이 소실됐다. 카운티 행정 중심지인 인구 17만5000명의 도시 샌타로자는 마을 전체가 잿더미로 변했다.

소노마 카운티 보안관실은 아나델 하이츠와 소노마 밸리 지역 주민들에게 새로운 대피 명령을 발동했다. 지금까지 소노마 카운티에서만 주민 약 2만5000 명이 집을 떠나 대피했으며 수천 명이 집을 잃었다.

실종 신고된 소노마 카운티 주민 600여 명 중 절반 이상은 소재가 확인됐으며, 285명은 아직 행방불명 상태다. 사망자 2명이 발생한 나파 카운티의 칼리스토가 주민 5000여 명도 대피시설로 이동했다.

미스티 해리스 보안관실 대변인은 “산불이 잦아들지 않고 계속 커지고 있다”면서 “상황이 매우 빠르게 움직이고 있으며 모든 것이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미국 기상청은 이 지역에 시속 50마일(80㎞)의 강한 바람이 또다시 불기 시작했다면서 9일에 이어 다시 적색경보를 발동했다. 경보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12일 오후 5시까지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AP통신은 이번 산불이 현재까지 사상자 수로는 캘리포니아 주 역사상 3번째, 화재로 소실된 피해 규모면에서는 가장 심각하다고 전했다.

채현주 기자 chjbrg@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