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카드뉴스] 편의점 상비약을 사이에 둔 갑론을박

입력 2017-12-07 07:00   수정 2017-12-06 17:57


편의점상비약1
게티
편의점상비약1
연합
편의점상비약1
게티
편의점상비약1
연합
편의점상비약1
연합
편의점상비약1
편의점상비약1
게티
편의점상비약1
게티
편의점상비약1
연합
편의점상비약1
게티
편의점상비약1
게티
편의점상비약1
편의점상비약1
연합
856185922
게티


‘편의점 상비약’을 두고 대한약사회와 보건복지부 줄다리기가 팽팽합니다. 예정대로라면 4일 ‘겔포스*’와 ‘스멕타**’ 편의점 판매 허용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반대하는 약사회 간부 자해 소동에 급기야 회의가 전격 연기되는 사태를 빚었죠.

*겔포스: 속 쓰릴 때 먹는 제산제
**스멕타: 설사를 멎게 하는 지사제

약국별 운영시간은 제각각이지만 당직약국을 제외하고는 해가 지면 문을 닫습니다. ‘약 사각지대’에 놓여 발만 동동 구르는 국민을 위해 복지부는 2012년부터 편의점에서 안전상비약을 판매토록 해온 바 있는데요.



여기서 안전상비약이란 의사 처방 없이 환자가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을 뜻합니다. 현재 편의점에서는 4개 효능군*과 13개 안전상비약이 판매되고 있죠. 약사법에 따르면 복지부 장관이 성분·부작용·함량·제형·인지도 등을 감안해 20품목 이내로 지정할 수 있다.

*해열진통제, 감기약, 소화제, 파스 등

실제로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의약품 중 43%가 오후 10시부터 오전 2시 사이에 판매됐습니다. 토요일과 일요일 판매량도 39%에 달했죠. 즉, 약국이 문을 닫는 시간에 상비약 판매가 많았던 셈입니다.



따라서 지금까지 복지부는 편의점 판매 품목을 확대하거나 품목은 유지하되 효능군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해 왔습니다. 그 중 겔포스와 스멕타는 소비자 요구가 높았던 의약품입니다.

현재 미국의 경우 일반의약품 판매가 대부분 슈퍼마켓에서 이뤄지고 영국 일본 등 선진국은 약국 외 의약품 판매 비중이 높은 상황입니다.

약사단체는 소비자 편의를 위해 허용해야 한다는 정부·시민단체 등의 주장에 정면으로 반박했는데요. “약물 부작용과 오·남용 위험이 커진다”는 논리죠.

또한 편의점 의약품 판매량이 늘어난 것도 의약품을 남용해서인지 접근성이 높아진 결과인지 구분이 어렵고, 전문지식이 없는 편의점 가맹점주나 아르바이트생이 판매해 부작용이 급증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급기야 지난 4일 제5차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 회의가 열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강봉윤 대한약사회 정책위원장이 자해 시도를 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제 밥 그릇 챙기기’라는 시각이 존재합니다.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일반의약품이 늘면서 약국 매출이 줄어들고 있기 때문인데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편의점에서 안전상비약 판매를 시작한 2012년 59만개에 달했던 해당 약품의 약국 공급량은 2013년 41만개, 2014년 39만개로 감소하다 2015년 45만개, 지난해 50만개로 다시 소폭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제도 도입 이전에 못 미치는 수치죠. 같은 기간 편의점 공급량은 194만개에서 10배 이상 늘어난 1956만개에 달했습니다.


한편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상비약 접근성 확대 정책’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는 입장입니다. 국회 자료에 따르면 의약품 부작용 보고 건수는 2013년 18만3260건에서 2016년 22만8939건으로 늘었지만 이 중 안전상비약 관련 부작용 건수는 전체 약 0.1%에 불과하다고 반박했죠.

편의점 안전상비약 논란에서 가장 우선해야 할 것은 ‘국민의 건강권’입니다. 편의점 상비약, 국민의 건강을 해치는 일일까요. 지키는 일일까요?

박민지 기자 pmj@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