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양도세 중과, 新DTI…2018년 바뀌는 부동산 제도

입력 2017-12-07 15:04   수정 2017-12-07 18:42
신문게재 2017-12-08 5면

 

2017120715
 

 

정부가 지난 6월부터 11월까지 5차례에 걸쳐 부동산 관련 대책을 쏟아내면서 새해에 바뀌는 부동산 제도가 적지 않을 전망이다.

7일 부동산 업계 등에 따르면 내년 1월부터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가 부활한다. 재건축초과이익환수는 재건축추진위 설립 승인일부터 준공까지 발생한 이익금(준공 시점 집값에서 사업개시 시점 집값, 시세상승분, 개발비용의 합계를 뺀 금액)을 부과율 등의 적용을 통해 환수하는 제도다. 1월 1일 이후 관리처분계획인가 신청을 하는 재건축 사업장은 모두 초과이익환수 대상에 해당된다. 새해부터는 세율 중과, 장기보유특별공제 배제 등으로 양도세 부담이 커진다. 1월 1일 이후 청약조정대상지역 내에서 거래되는 분양권의 경우 보유 기간에 상관없이 양도세율이 50% 적용된다.

다주택자의 양도세 부담도 커진다. 2주택자는 4월 1일 이후 조정대상지역 내 주택을 양도할 경우 10%, 3주택 이상자는 20%의 가산세율이 붙는다. 새해에는 총부채상환비율(DTI)의 소득·부채 산정방식도 개선된다. 기존 DTI보다 차주의 가계부채를 포괄적으로 반영해 대출 한도가 축소되는 효과가 예상된다. 또 다주택자는 두번째 신규주택담보 대출 시 만기를 15년으로 제한해 DTI비율을 산정하기 때문에 원금, 이자 상환 부담이 증가할 전망이다.



‘주거복지 로드맵’의 공급 계획도 내년 상반기중 본격화된다. 계층별 공공 주택 공급 확대, 특별공급제도 개선을 통한 특별공급 확대 등이 민간임대특별법 개정,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과 함께 시행된다.

부동산임대업 여신심사도 강화된다. 대출 시 임대수익의 이자상환비율(RTI·임대소득 대비 이자비용)을 산출, 대출을 심사해 소득으로 이자비용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지 따지게 된다. 주택은 연간 임대소득이 이자비용보다 1.25배, 비주택은 1.5배 이상이어야 대출이 원활하고 그 이하면 줄어든다.

오피스텔 규제도 강화된다. 1월 25일부터는 종전에 투기과열지구 내에서만 적용하던 오피스텔 분양권 전매 금지 조항을 청약조정대상지역으로도 확대한다. 또 이날부터 규모 300실 이상 오피스텔은 인터넷청약이 의무화된다.



하반기(4분기 예정)에는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심사가 시행될 예정이다. DSR이 도입되면 주택담보대출 원리금뿐 아니라 모든 금융권 대출의 원금과 이자를 합산해 대출 가능 여부를 판단하게 되기 때문에 대출이 더 어려워진다. DSR은 금융회사 대출의 연간 원리금 상환액을 연 소득으로 나눠 계산한다.연 소득 계산식은 신DTI와 같다.

장애리 기자 1601chang@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