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SK그룹 연말인사보다 더 눈길 가는 최태원식 조직 개편

[브릿지 e톡]

입력 2017-12-07 18:21   수정 2017-12-07 18:21

KakaoTalk_20161117_141807537
SK그룹이 7일 연말 정기 인사를 실시한 가운데, 최태원 회장의 딥체인지(근본적인 혁신)형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한 조직 개편이 눈길을 끌고 있다.

SK그룹은 이날 연말 정기 인사를 실시하면서 핵심 계열사인 SK텔레콤을 기존 7개 부문 등으로 이루어진 조직을 기존 이동통신(MNO)에 사물인터넷(IoT)과 미디어, 서비스플랫폼 등 신사업 중심으로 재편, 정비하는 등 ‘스몰 사업 재편’을 시도했다.

특히 SK텔레콤은 삼성전자처럼 ‘AI리서치센터‘를 새로 만들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토록 했다.



최근 다우의 에틸렌 아크릴산(EAA) 사업과 폴리염화비닐리덴(PVDC) 사업을 인수하면서 정유회사에서 미래 먹거리인 배터리 등 에너지화학기업으로 탈바꿈한 SK이노베이션도 배터리 사업과 관련 새조직을 꾸리고, 전략기획본부도 재정비를 통해 신산업 발굴 등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또 다른 그룹의 미래 먹거리 사업인 반도체를 이끌고 있는 SK하니익스는 기존 ‘부문장’ 등 직급 호칭을 없애는 대신 담당 업무에 따라 ‘담당’으로 단순화해 체질 개선을 꾀해 신사업 발굴 등에 기민하게 대응하도록 했다.

이 같은 SK그룹의 조직 쇄신은 최 회장의 최근 그룹의 미래 먹거리로 지목한 반도체를 중심으로 바이오, 에너지 등에 대한 사업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글로벌 파트너링’ 및 M&A 강화를 지시한 것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SK그룹은 올해 국내외 M&A 예산으로 4조9000억원을 책정하고, 지속가능한 신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그룹 관계자는 “신산업 발굴 등에 있어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앞으로 조직 쇄신 등을 통해 그룹이 글로벌 기업으로 나아가는데 촉매제로 활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종준 기자 jjp@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