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전은규 칼럼] 2018부동산키워드는 무엇일까?

입력 2018-01-01 07:00   수정 2018-01-07 15:29
신문게재 2018-01-01 12면

7
전은규 대박땅꾼 부동산연구소 소장

2018년이 시작됐다. 생각해보면 지난 한해 정부와 언론에서 생각보다 많이 부동산 전망과 개편안을 광고해왔다. 필자는 이미 알려진 몇 가지 부동산시장 키워드를 들여다보기로 했다.


◇토지연금= ‘주택연금’이라는 제도를 기억할 것이다. 간단하게 주택을 담보로 연금을 나눠 받는 것이며, 토지연금도 비슷한 방식을 제공한다. 국가가 토지를 직접 사들인 뒤 5~10년간 땅값에 해당하는 돈을 매달 개인에게 주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전해지고 있다. 구체적인 방식이 내년에 정해져, 2019년에 시행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로써 그동안 ‘내집장만’의 목표가 토지투자로까지 더욱 뻗어갈 것으로 예상한다.

◇SOC사업= 사회간접자본(SOC)사업은 사회간접자본으로 도로, 철도 등 국가가 나서서 개발하는 사업이다. 2017년 기준 이 예산은 20조에 달했는데, 올해는 예산이 17조로 작년보다 15% 감소했다. 내용을 들여다보면 내진보강, 교통사고방지, 도시재생, 주거급여, 노후공공임대주택개선, 주거안정 등의 비중이 크다. ‘주거복지’에 쏠려있다는 것이다. SOC사업에서 주목한 부분은 특히 영호남 지역에 예산이 쏠려있다는 점이다. 영호남의 주요 SOC사업에는 △광주-강진고속도로 △새만금∼전주 고속도로 △당진∼천안 고속도로 △서해안 복선전철 △대구순환도로 △이천∼문경철도 △새만금개발공사 설립 등이다. 주로 속도감을 보이고 있는 현안 사업들이 많이 보인다. 게다가 SOC사업 예산 중 상대적으로 교통망에 대한 예산이 줄어든 것 같은 이유는 내년에 구축이 완료돼 가는 교통망이 많은 것 때문이라는 생각도 든다.

◇부동산제도= 올해부터 부동산제도의 변화가 크다. 지난해를 뜨겁게 달궜던 부동산대책을 살펴보면 조정대상지역 내에서 거래하는 분양권의 세율 증가 및 다주택자의 장기보유특별공제 배제 등으로 올 1월 1일부터 양도세 부담이 커진다. 또 신DTI(총부채상환비율) 적용으로 대출한도가 축소된다. 또 초과이익 환수제가 부활돼 재건축추진위설립 승인일~준공까지 발생한 이익금(준공 시점 집값에서 사업개시 시점 집값, 시세상승분, 개발비용의 합계를 뺀 금액)을 부과율 등의 적용을 통해 환수 조치한다. 살펴본 제도 변화가 주거안정화를 위한 조치들로 보이는 만큼 앞으로 규제를 피해간 지역과 토지 등의 상품으로 여유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예상한다.

 

전은규 대박땅꾼 부동산연구소 소장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