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高大의대 송진원 교수, 서울바이러스 유전적 다양성 및 분포 형태 밝혀

입력 2018-01-09 09:52   수정 2018-01-09 09:52

[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송진원 교수
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송진원 교수 (사진제공=고대의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은 송진원 미생물학교실 연구팀이 한타바이러스 종인 서울바이러스(Seoul Virus)의 전체 유전자 염기서열 정보를 확보해 서울바이러스의 전 세계적인 유전적 다양성과 분포 형태를 규명했다고 9일 밝혔다.

한타바이러스는 쥐로부터 사람에게 감염되며, 신부전증, 출혈, 혈소판 감소증, 쇼크 등을 일으켜 생명에 치명적인 바이러스로 널리 알려져 있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한타바이러스 종에는 한탄바이러스, 서울바이러스, 무주바이러스, 임진바이러스 등이 있다.

연구팀은 서울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도시형 신증후출혈열 환자와 2000~2016년 간 채집한 시궁쥐에서 확보한 서울바이러스의 전체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했다. 그 결과, 서울바이러스는 발생지역에 따라 6개의 유전형으로 나뉘며, 우리나라는 일본, 미국 일부 지역과 함께 C그룹에 속하는 것을 밝혀냈다.



이중 유일하게 전 세계에 분포하는 한타바이러스 종인 서울바이러스는 1980년 이호왕 교수가 서울에서 서식하는 설치류 시궁쥐(Rattus norvegicus)에서 세계 최초로 발견한 바이러스다. 최근 미국, 영국에서 애완용 쥐를 키우는 사람에게 발병해 도시형 신증후출혈열(유행성출혈열)을 일으키는 등 세계 곳곳에서 창궐하고 있다.

송 교수는 “최근 미국, 영국에서 애완용 쥐를 키우는 사람에게 전염되는 등 서울바이러스가 전 세계에서 유행하고 있어 이에 대한 연구와 대비가 무엇보다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연구로 서울바이러스의 전체 유전자 염기서열 확보와 유전적 다양성과 분포 형태를 밝혀냄으로써 앞으로 한타바이러스 감시체계를 구축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감염병 분야 학술지 ‘Emerging Infectious Diseases’ 2월호에 ‘사람과 쥐에서 서울바이러스의 다중 프라이머 기반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과 세계적 다양성’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될 예정이다.




노은희 기자 selly21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