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조달청 차장에 장경순 서울지방조달청장 임명… 첫 여성 차장

입력 2018-01-10 16:12   수정 2018-01-10 16:21
신문게재 2018-01-11 22면

AKR20180110043300063_01_i_org
조달청에 최초로 여성 차장이 탄생했다.

조달청은 조달청 차장에 장경순(53·사진) 서울지방조달청장이 임명됐다고 10일 밝혔다.

기술고시 22회 출신의 신임 장 차장은 1987년 조달청에서 공직을 시작한 이후 30년간 시설공사, 원자재비축, 국제협력, 재정기획 등 주요 조달업무를 거친 ‘조달정책 전문가’다.



장 차장은 특히 조달청 최초 여성과장, 국장, 지방청장을 지냈으며, 이번 인사로 조달청 최초 여성 차장이라는 기록도 갖게 됐다.

국제물자국장 재직 때는 파생상품을 결합한 원자재 대여제도·민관 공동 비축제도를 도입해 국내 원자재 수급과 비축을 최적화했고, 미국 연방 조달처(GSA) 엑스포, 페루, 코스타리카 등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하는 등 우리 기업의 해외조달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서울대 건축학과를 나와 미국 콜로라도대에서 건설사업 관리를 전공으로 석·박사 학위를 받은 시설전문가이며 선물거래상담사, 국제공공조달사 등 직무와 관련된 자격증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서예진 기자 syj.021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