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직장인 93%, '낮은 연봉' 등 이유로 이직 고민

입력 2018-01-11 11:18   수정 2018-01-11 11:19

직장인 93%가 이직, 승진 등을 고민하는 ‘커리어 사춘기’ 시기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커리어 사춘기를 겪은 이유는 ‘낮은 연봉’과 ‘반복되는 업무’ 등이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1039명을 대상으로 ‘커리어’ 관련 ‘현재 직장에서 승진할지, 혹은 다른 회사로 이직할지 등을 고민하는 커리어 사춘기를 겪었는지’ 묻자 직장인 93.8%가 ‘그렇다’고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이 커리어 사춘기를 겪은 시기는 근무 3년차(34.6%), 근무 1년차(22.9%), 근무 2년차(18.7%) 순이었다. 특히 커리어 사춘기를 겪었다는 답변은 근무 1년차~근무 3년차(3개 답변의 합, 66.2%)에 집중돼 있어 눈길을 끌었다.

다음으로 커리어 사춘기가 찾아 온 이유를 조사한 결과, ‘너무 낮은 연봉(연봉 인상률이 낮아서)’이 49.8%의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반복되는 업무에 지쳐서’라는 답변은 35.3%로 2위에 올랐고 다음으로 ‘너무 많은 업무량(27.0%)’, ‘고용 불안정성(25.1%)’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또 커리어 사춘기를 경험한 직장인 중 69.4%가 ‘극복하지 못해 주기적으로 고민한다’고 답했다. 반면, ‘극복했다’는 답변은 30.6%였다. 커리어 사춘기를 극복한 직장인들의 노하우는 ‘이직, 창업 준비(29.9%)’, ‘회사 생활 이외에 취미활동에 매진(29.5%)’, ‘업무에 더욱 집중(28.2%)’, ‘연봉 협상, 직무 재배치 등 해결책 마련(23.5%)’, ‘친구, 지인 등과 상담(23.2%)’ 등으로 다양했다.


박종준 기자 jjp@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