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효성 52기 신입사원, 첫 일정으로 지역 봉사활동 펼쳐

입력 2018-01-11 12:00   수정 2018-01-11 16:04
신문게재 2018-01-12 22면

clip20180111113753
효성 신입사원 300여명과 경인지역 임원 15명이 10일 오후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내 노을공원에서 ‘사랑의 숲 가꾸기’ 봉사활동을 했다.(사진제공=효성)

 

효성은 지난 10일 신입사원 300여명과 임원 15명이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내 노을공원에서 ‘사랑의 숲 가꾸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신입사원들과 임원들은 이날 숲 가꾸기의 일환으로 노을공원 내 매립지 사면에 심을 나무들을 기르는 나무자람터의 배수로 정리 작업과 나무를 심을 예정인 땅이 겨울에 얼지 않도록 낙엽으로 덮어주는 낙엽분토 작업을 했다.



조현상 효성나눔봉사단장을 비롯한 경인지역 임원들은 봉사활동을 하며 신입사원들과 소통하는 계기가 됐다는 게 효성 측의 셜명이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을 강조해 온 조현상 사장은 2015년부터 매년 직접 신입사원 봉사활동을 함께 하며 임직원들에게 효성인으로서 나눔의 책임과 기쁨을 독려해왔다.

효성 관계자는 “신입사원 입문교육 프로그램 중 사회공헌 활동을 우선하는 이유는 입사와 동시에 사회공헌 의식을 함양하고, 효성의 핵심가치 중 하나인 책임의식을 체득할 수 있기 때문이다”면서 “효성은 2013년부터 입사하는 모든 신입사원의 입문교육 기간에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indows8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