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대한상의 "노사정 대표자 회의 제안 수용"

입력 2018-01-11 15:10   수정 2018-01-11 15:28

사용자 측 대표단체 중 하나인 대한상공회의소가 노사정 대표자 회의 제안을 수용했다.

대한상의는 11일 발표한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의 노사정대표자회의 제안에 대한 입장’ 자료를 통해 “노사정 대표자 회의 제안을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상의는 “최근 기업을 둘러싼 노동 정책의 변화와 본격 시행으로 기업들 우려가 많다”며 “이들 문제에 하루 빨리 현실적 대안을 만들고, 정책과 제도에 반영하여, 산업 현장의 혼란을 줄이는 일에 실기(失期)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상의는 “‘지켜야 할 원칙’에 대해서는 사회적인 공감대를 넓혀가고, ‘현실의 문제’는 실현가능한 대안을 조속히 찾아가야 할 것”이라며 “노사정 대표자 회의를 계기로, 모든 경제주체가 열린 마음으로 대화하는 분위기가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위원장은 이날 서울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4일 고용노동부장관, 노사정위원회 위원장, 한국노총, 민주노총 위원장, 한국경영자총협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6명이 참석하는 대표자회의를 열자고 제안했다.

박종준 기자 jjp@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