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종합] 경영계, 노사정 대표자 6자회의 제안에 "환영" 입장

입력 2018-01-11 15:54   수정 2018-01-11 16:14

경영계가 사회적 대화 재개에 대한 노사정위원장의 노사정 대표자 6자회의 제안에 대해 일제히 환영과 함께 수용 입장을 나타냈다.

사용자 측 대표단체인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은 “금일 사회적 대화 재개에 대한 노사정위원장의 제안에 적극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경총은 “특히 국가적 과제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사회주체들의 양보와 고통 분담이 필요한 만큼 형식에 구애 없이 사회적 대화 채널을 복원해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향후 노사정대표자회의를 시작으로 노사정위원회 중심의 사회적 대화 채널이 재구축되고 사회적 문제 해결방안에 대한 소통과 협의의 장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대한상공회의소도 이날 발표한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의 노사정대표자회의 제안에 대한 입장’ 자료를 통해 “노사정 대표자 회의 제안을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상의는 “최근 기업을 둘러싼 노동 정책의 변화와 본격 시행으로 기업들 우려가 많다”며 “이들 문제에 하루 빨리 현실적 대안을 만들고, 정책과 제도에 반영하여, 산업 현장의 혼란을 줄이는 일에 실기(失期)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상의는 “‘지켜야 할 원칙’에 대해서는 사회적인 공감대를 넓혀가고, ‘현실의 문제’는 실현가능한 대안을 조속히 찾아가야 할 것”이라며 “노사정 대표자 회의를 계기로, 모든 경제주체가 열린 마음으로 대화하는 분위기가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위원장은 이날 서울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4일 고용노동부장관, 노사정위원회 위원장, 한국노총, 민주노총 위원장, 한국경영자총협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6명이 참석하는 대표자회의를 열자고 제안했다.

박종준 기자 jjp@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