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靑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법무부 준비 방안 중 하나…확정된 사안 아냐”

입력 2018-01-11 17:48   수정 2018-01-11 17:53

법무부 발표에 비트코인 급락
법무부가 가상화폐거래소 폐쇄를 추진하겠다고 밝히자 가상화폐 관련주들이 11일 동반 급락했다. 사진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에스트레뉴빌딩에 있는 가상화폐 오프라인 거래소 코인원블록스의 대형 전광판에 표시된 동반 급락한 비트코인 시세표이다. (연합)

 

청와대는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언급과 관련해 확정된 내용이 아니라고 진화에 나섰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법무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나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라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박 법무부 장관은 이날 경기도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가 굉장히 커 법무부는 기본적으로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의 발언이 알려지자 가상화폐들은 일제히 폭락했고, 이에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혼란을 속에 반발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청와대가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