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신한은행,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도입 철회 결정

기존 가상계좌도 정리하라는 지침 통보

입력 2018-01-12 08:38   수정 2018-01-12 08:38

신한은행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중단하기로 했다. 또한 가상화폐 거래소에는 기존 거래에 활용되던 가상계좌를 정리하라는 지침도 통보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지난달 말 정부가 특별대책을 통해 발표한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위한 시스템을 개발했지만, 가상화폐 거래가 사회문제화되는 상황을 고려한 조치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8일 특별대책을 통해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는 거래자의 실명계좌와 가상화폐 취급업자의 동일은행 계좌만 입출금을 허용하는 가상계좌 서비스로 거래자의 신원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신한은행은 실명확인에 입각한 가상계좌마저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또한 신한은행은 3개 거래소(빗썸, 코빗, 이야랩스)에 공문을 보내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정리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특히 15일을 기해 기존 가상계좌로 입금을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단 기존 가상계좌에서 개인 계좌로 출금은 허용한다. 이는 출금은 허용하되 입금을 중단해 기존 가상계좌 거래를 자연스럽게 중지하려는 의도다.

한편 가상화폐 거래소와 거래하던 농협은행 등 여타 시중은행들도 유사한 수준의 조치를 내부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농협은 먼저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입금 금지 조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여타 시중은행들이 모두 가상계좌 중단 조치를 취할 경우 가상통화 거래는 단순히 위축되는 수준을 넘어 음성화될 공산이 크다.


김진호 기자 elma@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