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극심한 반대에도 국민의당 통합 전대 의결…전준위장 김중로 의원 선임

2월 4일 임시 전대 개최
安 "공개적이고 투명한 통합 추진"

입력 2018-01-12 19:53   수정 2018-01-12 20:38

12421413
12일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임시 전당대회 개최가 의결됐다. (연합)

 

갈등 속에 치러진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내달 4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임시 전당대회 개최가 의결됐다.

안철수 대표와 김철근 대변인은 12일 오후 당무위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내용의 의결사항을 밝혔다.

우선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안건으로 임시 전당대회를 내달 4일에 소집하고, 오는 16일부터 17일까지 소집공고를 한다고 밝혔다.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김중로 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이태규 의원과 김삼화 의원이 부위원장을 맡으며 채이배 의원 외 11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임시 전당대회의 당연직 대표당원 500명은 당무위원회 의결로 추천한다. 김 대변인은 “최초 대표당원을 선출한 지난해 1월 15일에 대표당원을 한 명도 배정 받지 못한 지역위원회가 36곳이 있다. 이곳에 13명씩 468명을 배분하고 나머지 32명은 당대표가 17명, 각 최고위원이 3명씩 임명한다”고 부연했다.

안철수 대표는 “전당대회 개최가 통과됐지만 이 기간 동안에도 소통을 계속 하겠다”며 “과거에 양당간 통합 문제는 당대표의 합의만으로 이뤄지는 것이 관행이었는데 이번에는 전 당원투표를 부쳐 통합 추진 여부를 결정했다. 이렇게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진행된 전례가 없다”고 말했다.



통합 반대파 측에서 이날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이른바 ‘친안파’가 독식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안 대표는 “국회 내 특위 구성은 전적으로 원내대표 권한”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통합반대파는 이날 당무위원 75명 중 절반인 의결정족수가 채워지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서면으로 위임 받는 것은 당헌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 대변인은 “현장에 39명이 있었고 위임 받는 경우는 한 명도 없었다. 39명 모두 찬성했다”며 “반대파를 빼고도 39명이었다”고 일축했다.

또 ‘통합반대파인 이상돈 의원이 통합반대파이기 때문에 전당대회 개최가 어려운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 건에 대해 당무위가 유권해석 권한이 있어 회부돼 의결됐다”며 “당무위가 기한을 정한 임시 전당대회 개최 의결을 의장에게 전하면 의장은 소집을 해야 하는 강행규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