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정부, 北에 '평창참가' 실무회담 15일 판문점 개최 제의

입력 2018-01-12 20:12   수정 2018-01-12 20:41

정부는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오는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자고 12일 제의했다.

또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한 3명의 대표단을 구성하겠다는 입장을 북측에 통지했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남북 고위급회담 우리측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 명의의 통지문을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앞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및 문화행사와 관련한 우리측 입장을 정리한 자료도 북측에 전달했다.

실무회담에서는 북한이 파견하기로 한 고위급대표단과 응원단, 예술단 등 방문단 규모와 방남 경로, 숙소, 경비 부담 원칙 등이 조율될 것으로 보인다. 개회식 공동입장과 공동응원, 단일팀 구성 등에 대한 추가 협의도 있을 전망이다.

남북은 여기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만나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한 논의를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