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지난해 담배 수출액 11억 달러 돌파...4년 연속 사상 최고치 경신

입력 2018-01-13 15:46   수정 2018-01-13 17:06

pp_238255_1_1340520305
지난해 국산 담배 수출이 11억 달러를 넘어 사상 최고액을 기록했다. (사진=KT&G)

 

지난해 우리나라 담배 수출액이 11억 달러를 넘어서 사상 최대액수를 기록했다.

13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직접 소비재 중 담배 수출액은 11억339만 달러로 전년보다 9735만 달러(9.7%) 증가했다.



직접 소비재에 포함되는 담배는 일반 궐련형 담배, 궐련형 전자담배, 시가, 씹는 담배, 파이프 담배 등이 포함되며 담배 재료인 담뱃잎은 제외된다.

2013년 5억3490만 달러였던 우리나라 담배 수출액은 4년 연속으로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며 5년 만에 무려 두 배 넘게 늘어났다.

국가별로 보면 태국,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국가에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베트남 수출액은 2013년 5644만 달러에서 5년 만에 50% 넘게 늘어난 8769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수출액 순위가 4위에서 3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태국 수출액은 2013년 59만7000 달러에 불과했지만 불과 5년 만에 120배에 가까운 7111만 달러로 치솟았다.

인도네시아도 같은 기간 수출액이 160만 달러에서 972만 달러로 급증했다.



전체 수출액 1위는 아랍에미리트(UAE)로 수출액은 3억7554만 달러였다. 이어 일본 수출액이 2억3592만 달러로 두 번째로 많았고 베트남, 미국, 태국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우리나라가 담배를 수출한 국가는 총 67개국으로 전년(66개국)과 비슷했다.

담배 수출이 호조세를 보이는 것은 높은 품질과 마케팅을 앞세운 국내 담배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 때문이라는 게 관련업계의 분석이다. 또 동남아 등 신흥국의 경제 성장으로 이들의 소비력이 향상된 점도 수출 호조세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유현희 기자 yhh120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