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故 김영애, 아들이 전한 마지막 유언 “허례허식에 돈쓰지 말라”

입력 2018-01-14 09:33

1514730408-58

故 김영애의 유언이 재조명됐다.

최근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故 김영애의 장례식장 현장과 아들과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당시 방송에서 김영애의 아들은 “본인이 돌아가시고 허례허식에 돈쓰지 말라고 하셨다. 배우란 직업이 그런 게 아니라고 하셨다. 또 연명 치료도 하지 말라는 게 유언이었다. 인공호흡기나 심폐소생”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머니에게 연기를 뺏어 가면 너무 많은 걸 뺏어가는 거였다. 그냥 일이 아니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들은 마지막까지 촬영장으로 향하던 어머니의 모습을 기억했다. 아들은 “암 환자가 마약성 진통제를 맞았잖아요. 연기에 방해가 된다고 진통제를 안 맞고 (촬영장으로) 나가요”라며 당시의 모습을 떠올렸다.

자신의 몸을 사리지 않았던 연기를 향한 김영애의 열정은 시상식장에서도 드러났다. 한 시상식 무대에 올랐던 김영애는 “가능하다면 다음 생에 태어나도 다시 배우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김용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