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손흥민, 시즌 11호·홈 5경기 연속골로 맹활약

입력 2018-01-14 09:08   수정 2018-01-14 09:08

FBL-ENG-PR-TOTTENHAM-EVERTON <YONHAP NO-2504> (AFP)
토트넘의 손흥민(26)이 시즌 11번째 골이자 홈 경기 5경기 연속골을 터트리며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연합뉴스.


잉글랜드 토트넘의 손흥민(26)이 시즌 11번째 골이자 홈 경기 5경기 연속골을 터트렸다. 리그 득점 선두인 동료 케인의 어시스트까지 돕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2018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전반 26분 팀의 선제 골이자 결승 골을 터트렸다. 시즌 11번째 득점이자, 프리미어리그 8호 골이다.



특히 지난 5일 웨스트햄과의 경기 동점 골에 이어 프리미어리그에서 2경기 연속 득점이자 리그 홈경기 5경기 연속 골이었다.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토트넘 선수 가운데 홈 5경기 연속 골 기록은 손흥민이 두번째다.

손흥민은 이날 골로 2015년 토트넘 입단 이후 총 득점 기록을 40골로 늘렸다. 그는 데뷔 시즌인 2015-2016 시즌에 8골로 이름을 알린 이후 2016-2017시즌 21골에 이어 이번 시즌 11골을 성공했다.

손흥민은 후반 2분에는 해리 케인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리그 4호·시즌 6번째 도움까지 기록하는 활약을 펼쳤고 팀은 4-0 완승을 거두었다. 최근 리그 5경기 무패(4승 1무)로 리그 5위(승점 44)를 유지했다.



전반 15분 헤딩 선제골 기회를 아쉽게 날린 손흥민은 전반 26분 세르주 오리에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슈팅한 것이 빗나가자 골문 앞에서 오른발 인사이드로 가볍게 방향을 틀어 골을 성공시켰다. 집중력이 돋보인 장면이었다.

후반에는 손흥민이 페널티 지역으로 돌파하며 강한 왼발로 찬 볼이 방향이 빗나가자 주포 케인이 방향을 살짝 바꾸며 추가 골을 기록했다. 케인은 이날 두 골을 기록하며 프리미어리그 통산 98골을 기록했다. 이는 테디 셰링엄을 넘어 토트넘 소속 선수로는 최다 골이었다.

이날 맹활약을 펼친 손흥민은 헤리 케인과 함께 9점대 평점을 기록했고 프리미어리그가 뽑는 경기 최우수선수인 ‘맨 오브 더 매치’에도 선정되는 겹겹사를 누렸다.

손흥민의 이날 평점은 19.16점으로 케인(9.49점)에 이어 전체 2위였다. 토트넘은 구단 SNS에 ‘맨 오브 더 매치’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손흥민의 사진을 올리며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경기 후 손흥민은 “전반 득점이 중요했다”며 “이후 우리는 치고 나와 공간을 확보했고 강해졌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세르주, 케인, 나, 알리 등 모두가 좋았다. 아름다운 축구였다”며 이날 승리를 자축했다.


김민준 기자 sport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