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LG전자, 2년 연속 '디트로이트 모터쇼' 도전장

입력 2018-01-14 09:58   수정 2018-01-14 15:17
신문게재 2018-01-14 10면

NAIAS-01
LG전자 직원이 부스에 전시된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을 소개하는 모습.//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는 오는 28일까지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2018 북미 국제 오토쇼(NAIAS)‘에서 차세대 자동차 부품 기술력을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참가하는 LG전자는 18일까지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핵심 부품을 전시하는 비공개 부스를 운영한다.

전시주제는 ‘이노베이션 파트너(Innovation Partner)’다. 자동차 산업의 혁신 원동력을 글로벌 완성차 고객과 함께 만들어가겠다는 목표를 담고 있다.



LG전자는 △구동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구동 솔루션 △전동 컴프레서, 배터리 히터 등 전기차 공조 솔루션 △AV 내비게이션, 중앙디스플레이장치 및 LCD 계기판 등 인포테인먼트 기기 △ADAS(지능형 주행 보조 시스템) 카메라 등 자율주행 장치 △올레드 리어램프 등 라이팅 솔루션까지 다양한 분야의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전시한다. LG화학도 차세대 배터리 소재 및 배터리팩 등을 선보인다.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장 사장은 “이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LG전자의 앞선 자동차 부품 기술력으로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훈 기자 han00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