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충남도, 올해 수산분야 54개 사업에 634억 투입

‘지속가능한 어업 기반 조성’ 등 수산자원 분야 5대 전략추진

입력 2018-01-14 10:51   수정 2018-01-14 14:23

충청남도가 올해 어업 생산액 증대를 통한 어가 소득 향상을 위해 수산자원 분야 54개 사업에 634억 원을 투입, 5대 중점전략을 수립해 추진한다.

5대 전략은 △지속가능한 어업 기반 조성 및 건전한 어업 질서 확립 △미래 수산인 육성 및 어업 생산 활동 지원 △고품질 양식 수산물 안정적 생산 기반 구축 △수산자원 서식 기반 확충 및 생태 복원 △어항을 어촌 발전 및 지역 경제 활성화 중심으로 육성 등이다.

구체적인 사업으로 ‘지속가능한 어업전략’은 선진 어업 질서 확립을 통한 연근해 어업 생산 기반 구축과 어업 관리 강화를 통한 분쟁 완화를 위한 전략으로 연안어선 감척, 어선 사고 예방 시스템 구축, 어선 어업 정책 보험료 지원 등 11개 사업에 84억 원을 투입하고, 새롭게 건조·취항하는 어업지도선의 활동 영약을 확대해 엄정한 법질서를 확립할 계획이다.



수산 전문 인력 육성과 어업 공동체 활성화, 수산인 자긍심 고취를 위한 ‘미래 수산인 육성 및 어업 생산 활동 지원’ 전략은 31억 원을 들여 6개 사업을 추진한다. 6개 사업은 수산계 고교 특성화 지원, 조건불리지역 수산직불제, 자율관리어업 육성 지원, 수산인의 날 기념행사 지원 등이다.

‘고품질 양식 수산물 구축’은 수산 분야 4차산업 육성 핵심 전략으로 바지락 자원 생산성 강화를 위한 ‘쏙’ 구제, 고품질 ‘알굴’과 우량 김 생산 기반 구축, 첨단 친환경 양식 시스템 보급과 수산 종자 산업 육성, 발전 방안 연구용역 등 27개 사업에 129억 원을 투자키로 했다.

풍요로운 수산자원 조성과 생산량 증대를 위한 ‘수산자원 서식 기반 확충 및 생태 복원’ 전략은 연안 바다목장 조성, 수산종묘 방류, 인공어초 설치 등 6개 사업에 217억 원을 투입한다.



‘어항·어촌 발전 및 육성’은 명품 다기능 어항 개발과 수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으로 지방어항 건설, 소형 어선 인양기 설치, 복합 다기능 부잔교 시설 등 6개 사업에 투입 예산은 173억 원이다.

도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인한 어획량 감소 등 당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올해 수산자원 분야 신산업 발굴 등의 중점 사업 추진을 통하여 안전하고 풍요로운 바다를 만들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홍성=김창영 기자 cy122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