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설 명절 앞두고 '가격표시제' 이행실태 일제 점검

입력 2018-01-14 16:59   수정 2018-01-14 17:00
신문게재 2018-01-15 2면

정부가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업체의 가격표시제 이행실태 점검에 나선다.

가격표시제란 소비자가 상품구매시 정확한 가격 확인을 통해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자체, 관계 부처와 합동으로 15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한달간 대형마트, 상점가, 전통시장 등을 대상으로 판매가격 표시, 단위가격 표시, 권장소비자가격 표시금지위반 여부 등을 점검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제수품목(과일·생선 등)과 생필품(쌀·두부·우유 등), 소비자가 자주 이용하는 가공식품(아이스크림·과자·라면 등)에 대한 판매가격 표시, 단위가격 표시, 권장소비자가격 표시 금지 위반여부를 집중 확인한다.

가격 허위표시와 미표시 업소에 대해서는 1차 적발시 시정권고하고 2차 적발시부터는 과태료를 부과한다.

권장소비자가격 표시 위반 업소는 1차 위반부터 500만원, 2차 이상은 1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점검은 최근 소상공인의 어려운 여건 등을 고려해 처벌보다는 계도, 교육, 홍보에 중점을 두고 시행된다”면서 “다만 이후에도 가격표시제를 준수하지 않는 점포에 대해서는 추가 점검과 위반 횟수에 따라 제재를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