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서울시 "불법 몰카 점검 원하면 신청하세요"…대상도 확대

입력 2018-01-14 17:30   수정 2018-01-14 17:46

i
서울시 여성안심보안관이 공중화장실에서 불법촬영장비 설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지하철역 화장실과 수영장 등 공공시설 위주로 하던 몰래카메라 점검을 올해부터 쇼핑몰, 공연장, 대학 등 민간 시설·민간 기관으로 확대한다.

서울시는 몰래카메라 점검을 원하는 시설·단체가 신청하면 여성안심보안관을 현장에 보내 점검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몰래카메라 자체 점검을 원하는 민간 시설·기관에는 전자파 탐지 및 적외선 탐지장비를 무료로 빌려준다. 점검을 원하는 시설은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건물주나 시설관리인의 동의가 있어야 하며, 가정집 등 개인 영역은 점검하지 않는다. 숙박예약 애플리케이션을 운영하는 업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숙박업소 내 불법촬영장비 설치 예방 활동도 벌이기로 했다.

서울시 여성안심보안관 50명은 지난해 1∼11월 1만6959개 건물 내 5만7914곳에서 몰래카메라를 점검했다.지난해 여성안심보안관 점검에 의해 발견된 몰카는 없었다.

고광현 서울시 여성정책기획팀장은 “몰래카메라를 찾지 못하더라도 여성안심보안관들이 활동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카메라 설치를 억제하는 예방 효과가 있다”며 “민간 시설로 점검 대상이 확대되면 성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강진 기자 jin90g@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