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국민의당 전준위, 전대 의장 직무해태 대비 규정 정비 건의

입력 2018-01-14 16:58   수정 2018-01-14 16:58

20171025 은진 삭제
412341234
국민의당 전준위가 14일 내달 4일로 예정된 전당대회에 대비해 규정 정비를 당무위에 건의했다. 사진은 안철수 대표가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당무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들어서는 모습. (연합)
국민의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가 내달 4일로 예정된 전당대회에 대비해 14일 규정 정비를 당무위원회에 건의했다.

김수민 전준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임시 전당대회의 대내외적인 위상 확립과 원활한 회의 진행을 논의해 관련 규정을 제·개정해 줄 것을 당무위에 공식 건의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전준위는 △전당대회 소집 통지가 불가능한 대표당원의 지위 문제 △대표당원 직의 사임 의사를 밝힌 대표당원의 지위 문제 △전당대회 의장의 직무해태와 당헌당규 위반 시, 전당대회 회의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한 관련 규정의 정비 등을 당무위에 건의할 예정이다.



이는 통합반대파인 이상돈 의원이 전당대회 의장을 맡고 있기 때문에 그가 협력하지 않을 때를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준위는 출범 하루 만인 지난 13일 분과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본격적인 전당대회 준비에 돌입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