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국민의당 내홍 2라운드…‘사실상 결별’ 내뱉은 반대파

입력 2018-01-14 17:28   수정 2018-01-14 17:32
신문게재 2018-01-14 4면

국민의당 지키기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와 정동영·천정배·최경환 의원 등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소속 의원들과 지역위원장들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대표의 군사쿠데타식 불법 당무위를 인정하지 않고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보수야합 불법 전당대회를 저지무산시키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

 

국민의당 반(反) 안철수 진영이 끝내 통합 전당대회 개최에 반발하면서 사실상 결별을 선언했다.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는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를 더 이상 당의 대표로 인정할 수 없다”고 선언했다. 이어 “국민의당을 전면적으로 쇄신해 재창당하는 길과 함께 새로운 개혁신당의 길을 준비해나가겠다”며 “개혁신당창당추진위원회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앞서 지난 12일 안철수 대표가 주도한 당무위를 두고 “불법 당무위”라고 규정했다. 전당대회준비위원회 인적 구성과 대표당원 500명을 새로 선출하는 것은 안철수 대표의 ‘친위 쿠데타’라고 주장하며 공정한 전당대회를 기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당무위 전에는 ‘자강론’을 주장하며 “합당시도를 중단하라”’고 주장했으나, 당무위에서 결국 통합 전당대회를 확정하자 ‘합의 이혼’을 요구한 것이다. 통합 반대파는 그러나 비례대표 합류 문제 등으로 ‘통합 전당대회 저지’와 ‘신당창당’ 투 트랙으로 움직여 통합을 끝까지 막았다는 ‘명분 쌓기’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는 그럼에도 통합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전당대회 의결정족수 확보를 위해 세를 불릴 확률이 높다는 관측이다. 당무위에서 당연직 대표당원 500명을 새로 추천한 것도 세력 확장을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또 전준위는 14일 오후 2차회의에서 전당대회 의장의 직무태만에 대비하기 위한 규정을 당무위에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전대 의장이 직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거나, 당헌·당규를 위반할 경우 전대 회의를 원활하기 진행할 수 있도록 규정을 정비해달라는 내용이다. 이는 전대 의장을 맡은 통합 반대파 이상돈 의원이 의장 직권으로 전당대회를 지연하는 것을 막으려는 시도로 보인다. 하지만 최경환 운동본부 대변인도 기자회견이 끝난 후 전당대회 대응 방안에 관해선 “이 의원이 나한테 맡기라 하셨으니 이 의원을 믿을 것”이라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았다.

서예진 기자 syj.021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