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정호영 前특검 "다스 120억 의혹, 인계받은 검찰이 직무유기"

입력 2018-01-14 19:03   수정 2018-01-14 19:03

기자회견하는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검<YONHAP NO-3574>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가 자신을 둘러싼 ‘120억원 은폐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정 전 특검은 14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의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실수사로 특검수사를 초래하고, 특검으로부터 기록을 인계받은 후 후속수사 등 그 뒤처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당시 검찰의 잘못을 지적하지 않고 특검수사를 비난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2008년 당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가 다스를 두 번이나 수사했음에도 사무실 압수수색과 법인 계좌추적조차 하지 않는 등 부실수사를 했다”면서 “특검이 계좌추적을 통해 다스의 120억원 부외자금(비자금) 정황을 찾아냈다”고 전했다.



그는 이 자금이 비자금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횡령에 관여한 경리 여직원 등을 조사했지만, 당시 회사 사람들이나 이 전 대통령 등과의 자금 흐름을 입증할 자료를 찾지 못했고, 이에 특검법에 따라 검찰에 자료를 정식 인계했다고 강조했다.

정 전 특검은 “특검은 특검수사 대상 사건을 수사하던 중 특검수사 대상이 아닌 범죄사실을 발견한 것”이라며 “이를 입건해 수사할 권한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검찰은 특검에서 넘겨받은 사건에 대해 검토 후 다스 여직원의 개인 횡령에 대해 입건해 수사할 것인지, 피해 복구가 됐으므로 입건하지 않을 것인지 판단해 그 판단에 따라 일을 해야 했을 것”이라며 “이것을 하지 않은 것은 오히려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정 전 특검은 당시 120억원 횡령 사건을 특검으로부터 정식 이첩받지 못했다고 언론에 밝힌 임채진 전 검찰총장을 향해서도 “검찰은 특검이 하나하나 알려주지 않으면 어떤 것을 입건할 수 있는지 없는지 알지도 못한다는 것이냐”고 말했다.

현재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조만간 정 전 특검팀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