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최민정 쇼트트랙 실격, 떠오르는 김동성 사례

입력 2018-02-13 22:14   수정 2018-02-13 22:18

0000613085_001_20180213220436176
최민정 실격(연합)

최민정(20, 성남시청)이 아쉬움이 남는 판정으로 은메달을 놓쳤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2위로 들어왔지만 최종 판정 결과, 실격처리 됐다.

정확한 사유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최민정이 레이스 종반, 아웃코너에서 추월할 때 인코너의 선수와 접촉이 있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무리하게 진입한 것도 아니고 실격을 주기엔 애매한 판정이라고 입을 모았다.

아쉬움이 진하다. 준결승에서 42초422 올림픽 신기록으로 결승에 오른 최민정은 결승에서 우승이 유력했다. ‘나쁜 손’ 판커신(중국)이 준결승에서 탈락하는 바람에 여자 쇼트트랙 역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바라봤다.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세계 최강이지만 유독 올림픽 500m와 인연이 없었다. 1998년 나가노 대회에서 전이경이, 2014년 소치 대회에서 박승희가 동메달을 딴 것이 역대 최고 성적이다.

최민정은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야라 판 케르코프(네덜란드), 엘리세 크리스티(영국), 킴 부탱(캐나다)과 레이스를 펼쳤다.

스타트에서 3위에 오른 최민정은 2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로 경쟁자들을 추월했다. 2위권에서 킴 부탱과 약간의 접촉이 있었지만 큰 문제는 아니었다. 오히려 킴 부탱이 최민정을 밀어내기도 했다.

마지막 코너에서 최민정이 인코너로 파고들며 1위 폰타나와 거의 동시에 들어왔다. 비디오 판독 결과 최민정은 42초586으로 폰타나에 0.017초차로 2위를 차지했다. 올림픽 500m에서 사상 첫 값진 은메달을 수확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잠시 후 심판진은 최민정을 실격 처리했다. 아웃코너에서 추월할 때 인코너 상대와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봤다.

경기 후 국내 팬들은 “킴 부탱도 최민정을 밀어냈다”며 아쉬움이 남는 판정이라고 입을 모았다.

일각에서는 남자 쇼트트랙 전설 김동성(KBS 해설위원)을 떠올리기도 했다. 김동성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1500m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2위권을 유지하던 안톤 오노(NBC 해설위원)가 김동성 뒤에서 할리우드 액션을 했고 심판은 “김동성이 오노의 진로를 방해했다”며 김동성을 실격처리 했다.

태극기 세리머니를 펼치던 김동성은 뒤바뀐 판정에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당시 외신은 “말도 안 되는 판정”이라며 미국의 과도한 홈 어드밴티지를 꼬집었다.

이후 2002 한일월드컵 미국과 조별리그에서 동점골을 넣은 안정환이 이천수와 함께 오노의 할리우드 액션을 패러디하기도 했다.

최민정과 김동성 사례는 조금 다르지만 억울한 것은 마찬가지다.

최민정은 경기 후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 그는 “결승선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반칙 판정을 받은 것 같다”며 “결과에 관해서는 후회하지 않기로 했다. 많은 분이 응원해주셨는데 보답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눈물을 흘리는 건 그동안 힘들게 준비했던 게 생각나서 그렇다. 속은 시원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쉽게 은메달을 내준 최민정에 팬들은 위로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최민정이 남은 경기(1000m, 1500m, 계주 3000m)에서 분노의 역주를 펼칠지 관심이 쏠린다.

조성준 기자 ch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