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최민정, 아쉬운 실격 후 눈물... 판커신, 당연한 실격 후 뱉은 말

입력 2018-02-13 22:45

capture-20180213-223544
최민정 실격 후 인터뷰(KBS 화면 캡처)

 

 

최민정(세계랭킹 1)이 충격적인 실격을 당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 500m 금메달에 도전했던 최민정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서 벌어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와 22cm 차이로 금메달을 놓쳤다.

 

1번 레인을 받고도 초반 스타트가 좋지 않아 고전했다. 4바퀴 반을 도는 레이스인 500m에서 비록 기대했던 금메달은 아니었지만 은메달이라는 역대 최고의 성과를 올린 최민정은 관중들로부터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최민정은 비디오 판독 결과 킴 부탱(캐나다)과 몸싸움 도중 반칙이 인정돼 실격처리 되며 다잡았던 은메달을 놓쳤다.

 

주장 심석희도 어려워하는, 가장 취약한 500m에서 혼자 결승까지 올라왔지만 정밀한 기술 앞에 꿈이 꺾였다. 결국 폰타나가 금메달을 차지했고, 최민정이 받을 것 같았던 은메달은 반 케르코프, 동메달은 부탱이 목에 걸었다.

 

최민정은 실격 후 보답 못해 죄송하다며 눈물을 훔쳤다.

 

이어 비디오 판독에서 실격 사유가 되어 이런 결과가 나온 것 같다. 내가 더 잘했다면 부딪히지 않았을 것이다라며 자책했다. 심판 판정에 대해 길게 말하고 싶지 않다며 깨끗하게 승복했다.

 

예선과 준결승에서 두 차례 올림픽 신기록을 세운 최민정이기에 더 아쉬움이 남는다. 세계랭킹 1위가 다소 억울할 수도 있는 결과를 받고도 수용하는 태도와 달리 나쁜 손으로 악명이 높은 판커신(중국)은 말이 많았다.

 

판커신은 이날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승에서 실격 처리됐다.

 

최민정, 폰타나, 소피아 프로스비르노바(OAR)1조로 나선 판커신은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 후 반칙으로 탈락됐다. 판커신은 상대를 추월하는 과정에서 진로를 방해하는 동작이 발견되며 실격 처리됐다.

 

판커신은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추월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신체접촉은 불가피하다"라고 판정에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이런 판정은 나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가 원치 않는 결과일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최민정 실격에 쇼트트랙 팬들이 함께 눈물을 흘리며 격려하고 있는 것과 달리 판커신에게는 차갑다. 판커신은 이전부터 나쁜 손으로 악명이 높았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는 박승희의 몸을 잡는 손동작 등으로 비난을 들었다.

 

판커신의 이런 인터뷰에 쇼트트랙 팬들은 판정에 대해 과연 말할 자격이 있는 선수인가라며 날카롭게 반응하고 있다.

 

조성준 기자 ch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