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작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신고 5건…8727만원 포상

입력 2018-02-13 13:38   수정 2018-02-13 13:38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행위를 조사하는 데 도움 준 신고자 5명에게 포상금 8727만원을 지급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5명은 시세 조종, 미공개 정보 이용, 부정 거래 등 혐의에 대해 구체적인 위반 사실과 증거 등을 제시했다. 금감원이 불공정거래 행위를 적발하는 데 기여했다.

지난해 포상금 지급 건수는 전년과 같다. 금액은 3348억원 줄었다. 지난해 지급된 포상금 최고액은 2480만원으로 미공개 정보 이용 혐의에 대한 단서를 제공했다.



최근 4년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신고를 받아 금감원이 지급한 포상금은 25건에 대한 3억7112만원이다. 시세 조종이 12건, 1억8357만원으로 가장 많다. 부정 거래가 6건, 1억1775만원이며 미공개 정보 이용이 5건, 5790만원이다.

이관재 금감원 조사기획국장은 “자본시장 불공정거래가 지능적이고 복잡하게 변하고 있다”며 “이를 적발하는 데 신고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감원은 신고자 신분 등에 관한 비밀을 엄격히 유지해 그를 보호하겠다”고 덧붙였다.

금감원은 증권 불공정거래 신고센터를 운영하며 인터넷·전화·우편 등으로 제보를 받는다.




유혜진 기자 langchemis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