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검찰 'MB차명재산 리스트' 확보…수사 급물살 타나

입력 2018-02-13 19:02   수정 2018-02-13 19:46

이명박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 내역을 정리한 것으로 추정되는 ‘리스트’를 확보해 수사에 고삐를 죄고 있다.

13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최근 이 전 대통령이 차명 보유한 것으로 의심되는 재산과 관리 내역이 기술된 목록 및 장부 형태의 자료를 확보했다.



이 자료에는 다스 지분과 가평 별장, 부천시 공장 부지 등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은씨와 작고한 처남 김재정씨 등 친인척 명의로 된 재산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중 상당 부분을 이 전 대통령의 것으로 볼 여지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외에도 부동산 매매, 임대 수익 발생 등 재산 변동 과정에 따른 입출금 내역을 비롯한 자금흐름도 자세하게 기록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과거 이 전 대통령의 재산 관리 역할을 담당했던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을 지난 12일 밤 긴급체포했다. 이 국장이 차명재산과 관련된 입출금 자료를 파기했다는 정보를 입수한 직후다. 이 국장은 해당 자료를 일부 파기한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이 국장과는 별도의 경로를 통해 해당 자료를 확보했으며, 현재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다.

밥조계에서는 검찰이 결정적 단서로 꼽히는 ‘채명재산 리스트’를 확보함으로써 이번 수사가 급물살을 탈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검찰은 긴급 체포한 이 국장의 신병을 최장 48시간까지 확보할 수 있다. 검찰은 체포시한이 만료되는 14일 오후 이전에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계풍 기자 kple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