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금감원장 낙마에 인가 앞둔 증권사 ‘비상’

금감원장 부재에 관련 사업 인가 앞둔 증권사 '울상'
특히 초대형 IB 관련 발행어음 인가 예정이었던 대형 증권사의 경우 더욱 늦어질 전망
최종 결정권자가 부재한 만큼 쉽사리 결정내리기 어려울 것
"수장이 없는 데 결정을 내리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

입력 2018-03-13 17:04   수정 2018-03-13 18:27
신문게재 2018-03-14 8면

이미지 003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사퇴하면서 각종 사업의 인허가를 앞둔 증권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초대형 투자은행(IB)과 관련해 발행어음 사업 인가를 신청한 대형 증권사의 경우 신사업 인가가 더욱 늦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 사의를 표명한 최 원장의 사표가 이르면 이날 수리될 전망이다. 최 원장은 지난 2013년 하나금융지주 회장 시절 채용비리 논란이 불거지면서 스스로 물러났다.



이에 따라 각종 인가를 앞둔 증권사들도 사업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분석된다. 증권사 신사업 인가의 경우 금감원 검사 후 결정되는 것이 대부분인만큼 최종 결정권자인 금감원장의 공백이 치명적이라는 평가다.

특히 초대형 IB 관련 발행어음 사업 인가는 더욱 늦어질 전망이다. 애당초 차기 발행어음 인가가 가장 유력했던 증권사는 NH투자증권이다. 금감원 역시 NH농협지주의 채용비리 수사가 끝나는 대로 증권선물위원회에 안건으로 상정한다는 방침이었다.

하지만 금감원장이 공석인 데다 아직 금융권의 채용비리 조사가 끝나지 않아 관련 사업 인허가가 더욱 늦어질 수 있다는 것이 중론이다. 현재까지 초대형 IB와 관련해 발행어음 사업 인가를 따낸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이 유일하다.

자기자본 기준 업계 1위인 미래에셋대우는 그룹 계열사 간 일감 몰아주기 의혹으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받고 있어 단기금융업 심사가 보류됐다. 삼성증권 역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판결이 아직 끝나지 않아 대주주 적격성 심사 문턱을 넘지 못했다. KB증권은 현대증권 시절 받았던 기관경고 제재로 단기금융업 인가 신청을 자진 철회했다.

키움증권의 경우 지난해 신청했던 인하우스 헤지펀드 인가안을 최근 철회했다. 표면적으로는 자산운용사와의 시너지 효과를 위해 철회했다고 밝혔지만, 내부적으로는 금감원의 지연 심사도 인가안 철회에 한몫한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표면적으로는 자산운용과의 시너지를 위해 철회했다고 밝혔지만, 인허가와 관련된 심사에 오랜 시간이 걸린 점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안다”며 “금감원 수장 공백으로 인해 다른 증권사들의 사업 인가안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종민 기자 aidenha@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