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속도내는 한국GM 정상화···13일 외국인투자지역 신청서 접수

입력 2018-03-13 16:31   수정 2018-03-13 19:06
신문게재 2018-03-14 3면

신호등마저꺼진GM군산공장
한국지엠이 경영난을 이유로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내린 지 한 달이 된 13일 군산시 오식도동 GM 군산공장 앞 신호등이 꺼져 있다. (연합)

 

경영실사 개시와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등 한국지엠 경영정상화가 속도를 내고 있지만 인건비 절감을 핵심으로 한 노조와의 임단협은 여전히 해법이 묘연하다. 2000여명의 군산공장 동료들이 실직자로 전락하고, 임단협 협상에 나서도 결국 노조원의 인건비 절감에 초점이 맞춰지면서 노조 스스로 ‘임단협 장기화’라는 장벽을 치고 있어서다. 노조는 오는 15일까지 사측에 경영개선 및 고용안정 등에 대한 임단협 요구안을 전달할 방침이지만 실제 임단협 재개를 통한 합의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이날 인천 부평공장과 창원공장 일대를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하는 공식 신청서를 인천시와 경상남도에 제출했다. 이어 전날 부평공장에서 개시된 경영실사까지 노조와의 임단협을 제외한 대부분의 경영정상화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산업은행과 한국지엠이 삼일회계법인을 통해 진행하는 실사와 외투지역 지정은 빠르면 2개월 정도가 걸릴 전망이다. GM은 실사 및 외투지역 지정 완료시기를 1개월 정도로 최대한 앞당길 것을 요구하고 있고, 정부는 최대한 시간을 할애해 꼼꼼히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문제는 노조다. 노조와의 임단협은 올해만 벌써 4번째 실시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제대로 된 협상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7일 카허 카젬 한국지엠 대표와 임한택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장 등 교섭위원들이 참석한 4차 교섭에서 사측은 노조에 인건비 절감 등의 내용을 담은 요구안을 제출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노조는 당시 경영실사 노조 참여, 군산공장 친환경차 생산공장 전환, 외국인 파견임원 인건비 등을 구두로 요구했고, 이후 모두 거절 당했다.

노조는 당시 협상을 마치며 향후 사측의 전향적인 협조가 없을 경우 총파업 및 대정부 호소 등의 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겠다는 밝힌 바 있다. 실제 노조는 산업은행과 광화문 등에서 동시다발적 무기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노조는 사측에 제시할 임단협 요구안에 고용안정을 비롯한 GM 대주주의 한국지엠 투자계획 및 신차배정 확약 등을 담을 계획이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가 정부와 산은, 노조를 압박하며 여론전을 펴고 있지만 당장 임금 삭감 및 희망퇴직 등의 고용불안을 겪는 근로자 입장에서는 사측의 요구를 들어주기 힘들다”며 “실직이라는 두려움과 회사의 존폐를 동시에 걱정하는 입장에서 최대한 실리를 찾는 교섭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댄 암만 GM 사장은 1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사측, 노조, 한국 정부가 구조조정에 합의할 수 있다면 한국지엠에 사업 투자, 신차 프로그램 배정 등이 있을 것”이라며 노조의 인건비 절감 등이 한국지엠 정상화에 중차대한 영향을 미치는 요소라고 강조했다.

이재훈 기자 ye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