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G20 가상화폐 규제 논의 주목…日 “자금세탁 방지” 촉구

G20 가상화폐 규제 논의 앞두고 가상화폐 하락세
G20 관계자 “공동 규제안 합의 가능성 낮아”
“자금세탁방지·소비자보호에 초점 맞출 듯”

입력 2018-03-13 18:30   수정 2018-03-13 18:30

Marshall Islands Cryptocurrency
가상화폐 비트코인 모형. (AP=연합)


오는 19~20일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서 가상화폐 규제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G20이 가상화폐 관련 공동 규제안을 마련할지 주목되는 가운데 가상화폐 시장은 규제 내용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13일(현지시간) 가상화폐 정보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가상화폐 시가총액 1위인 비트코인을 비롯해 이더리움, 리플, 비트코인 캐시, 라이트코인 등 주요 가상화폐 시세는 전일 대비 4~8% 감소한 수준에서 추이했다.

이번 G20 회의에 참석하는 일본은 가상화폐가 자금세탁에 이용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도록 촉구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그러나 G20 회원국들의 가상화폐 규제 접근법이 달라 이번 회의에서 재무장관들이 가상화폐 관련 공동 규제안에 합의하거나 공동성명을 발표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G20 회의 관계자는 “이번 토의 내용은 가상화폐 거래가 은행시스템에 어떻게 영향을 줄 수 있는지에 대해서보다는 자금세탁방지 대책과 소비자보호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나치게 엄중한 규제를 적용하는 건 좋지 않다는 게 G20 회의 참석자들의 전반적인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