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민주당, ‘드루킹’ 등 당원 2명 제명…‘댓글조작’ 의혹 방어 총력전

입력 2018-04-16 15:38   수정 2018-04-16 15:40
신문게재 2018-04-17 4면

굳은 표정의 민주당 지도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당원의 댓글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 야당의 공세가 거세지자 발빠른 방어에 총력을 기울였다.

민주당은 이번 일을 ‘개인의 일탈’이라 규정하며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 씨(필명 ‘드루킹’) 등 2명을 제명 의결하고, 자체 진상조사단을 꾸리기로 했다.



또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김 씨와 김경수 의원 간의 연계 의혹을 제기하는 데 대해선 ‘정치공세’라고 비판하면서 김 의원을 적극 방어했다.

민주당은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 설치를 의결했다. 또 댓글조작에 연루된 김 씨와 또 다른 당원인 우모 씨에 대한 제명안도 의결했다.

민주당이 이같이 발 빠른 조치에 나선 것은 이번 사건이 당에 미칠 악영향을 최소화하고 야당에게 공세의 빌미를 최소화 하기 위함으로 읽힌다.

실제로 민주당과 김 의원의 해명에도 야권에선 연일 특검을 주장하는 등 공세를 퍼붓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민주당은 야권의 공세에 대해 강력 대응하겠다고 천명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 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反) 민주적 행태”라며 “김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로 정권의 책임인 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정부 권력기관이 총동원돼 조직적으로 개입한 과거의 댓글 조작과는 차원이 다른 개인의 일탈행위”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댓글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 △민주당이 수사 의뢰했으니 민주당과 관련도 없고 배후일 수도 없음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은 여론조작 사건의 피해자 △김경수 의원은 사건을 일으킨 자들의 무리한 인사 청탁을 거절한 것을 상기시키며 “이런 간단한 사실만 확인해도 정답은 뻔한데 의혹 제기를 퍼붓는 일부 야당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발표된 경찰 조사에 따르면 김 씨는 김 의원에게 지난 2016년 11월부터 올 3월까지 1년 4개월간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냈다.

다만 경찰은 김 씨가 특정 기사에 대해 무엇인가를 했다는 결과를 김 의원에게 알리는 메시지를 보냈으나 김 의원은 확인조차 하지 않았고, 현재까지는 김 씨가 일방적으로 보낸 메시지를 김 의원이 확인하지 않은 것이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 씨가 매크로 사용이나 1월 17일 댓글 추천수 조작 사실을 김 의원에게 보고한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서예진 기자 syj.021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