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타니, 교통사고로 사망…세월호 추모곡 ‘불망’으로 데뷔

입력 2018-04-16 16:17   수정 2018-04-16 16:19

201804161053151701312
에이치오엠컴퍼니

세월호 참사를 추모한 노래로 데뷔한 가수 타니(본명 김진수·22세)가 안타까운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지난 14일 새벽 영암~순천 간 고속도로에서 타니가 탑승한 차량이 목포 방면으로 주행하다 구조물을 들이받아 전소됐다.



2016년 세월호 참사 추모곡 ‘불망(不忘)-Always Remember’으로 데뷔한 가수 타니는 당시 “내 또래 친구들의 사고였기에 마음이 너무 아팠다. 조심스럽지만 꼭 해주고 싶은 이야기” 라며 데뷔곡에 대해 설명했다.

16일 타니의 소속사 측은 “타니가 부모님을 뵈러 집에 내려갔다가 개인적인 일로 이동 중에 사고를 당했다”며 “외동아들인데, 부모님의 충격이 크다” 고 전했다. 타니는 올 하반기 앨범 활동을 앞두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남소라 기자 blanc02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