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바른미래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검경 수사의지 없어”…내일 문무일 검찰총장 면담

입력 2018-04-16 19:35   수정 2018-04-16 19:35

바른미래당 긴급 의원총회<YONHAP NO-3707>
바른미래당이 16일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관련, 검찰과 경찰에 “수사의지가 없다”고 입 모아 비난했다. 또 이날 오후 긴급 의원총회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을 만나 철저한 수사를 촉구키로 결정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신용현 수석대변인,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 김동철 원내대표, 정운천 의원이 의총에 참석한 모습. (연합)
바른미래당이 16일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관련, 검찰과 경찰에 “수사의지가 없다”고 입 모아 비난했다.

또 이날 오후 긴급 의원총회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을 만나 철저한 수사를 촉구키로 결정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이 정부의 경찰과 검찰의 행태를 보면 과연 (댓글조작 사건의) 수사를 맡겨도 되는 것인지 강한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경찰은 무려 30페이지에 달하는 (필명) ‘드루킹’과 김경수 민주당 의원이 주고받은 문자 내용을 벌써부터 김 의원이 읽지 않았다고 했다”며 “이 사건을 축소해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의 댓글을 조작한 부분만 기소한다는 내용도 흘러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드루킹’의 불법 선거운동에 대해 지난 대선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 사건을 인지해 검찰에 고발했는데 대선이 끝나고 불기소 처분을 했다”며 “검찰도 믿을 수 없다”고 했다.

이날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을 면담한 권은희 의원은 “피의자 5명 모두 민주당원이라는 진술을 확보하고 이를 확인했는데 이조차 (이 청장이) 쉽게 말하지 못할 정도로 (정부·여당의) 압박을 받는 상황”이라며 “수사기관이 이런 상황이라 국회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함께 이 청장을 면담한 오신환 의원은 “검경이 살아있는 권력에 눈치를 보면서 제대로 수사를 할 수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댓글조작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수사 추이에 따라 필요하다면 특검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의총을 통해 댓글조작 사건을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사건’으로 명명하고, 오는 17일 대검찰청을 방문해 문 총장과 면담을 진행키로 결정했다.

바른미래당은 문 총장에게 △피의자들의 포털활동기간 및 내용과 범위에 대한 분석 △피의자들이 이용한 614개 아이디 사용기간, 활동내용, 조직성 여부 △피의자들의 포털 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내용 분석 △피의자들의 유령 출판회사인 느룹나무 출판사의 운영 현황 파악을 위한 계좌내역 △지시, 배후, 동조 세력 확인을 위한 통화내역 및 사무실 CCTV 기록 확보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

또 대검찰청에 수사 범위를 지난 대선까지 넓히기 위해 추가 수사의뢰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면담을 마친 후 곧바로 기자회견을 진행할 방침이다.

아울러 특검은 검찰의 수사가 미진할 경우 추진키로 합의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