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역량 강화 위한 스마트 디바이스 활용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4차산업선도본부의 역할, 도내 기술혁신 기업 지원방안 및 향후계획 논의

입력 2018-04-16 22:17   수정 2018-04-16 22:17

사진1
16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4차산업선도본부는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내 K-ICT 디바이스랩에서 ‘스마트 디바이스 활용 역량강화 워크숍’을 개최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16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내 K-ICT 디바이스랩에서 임직원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역량 강화를 위한 ‘스마트 디바이스 활용 역량강화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도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새로운 기술혁신에 따른 미래 산업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경기경제과학원 내 4차산업선도본부 소속 직원들을 대상으로 마련됐다.

참가자들은 워크숍을 통해 제품을 직접 모델링해 3D 프린터로 출력했으며, 이후 4차산업선도본부의 역할, 도내 기술혁신 기업 지원방안 및 향후계획에 대해서 논의를 진행했다. 2017년 기관 통합 이후 직원 간 소통을 통한 업무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아이디어도 모색했다.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정부에서는 지능형 디바이스 제작 지원 전략을 발표하는 등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경과원은 스마트 디바이스에 이어 AI(인공지능)를 활용한 서비스 개발, 지능형 로봇과 3D 프린터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분야에 대해 지속적으로 워크숍을 개최해 기술기반 도내 유망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전문성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한정길 4차산업선도본부장은 “현재 전 세계는 AI(인공지능), Big Data(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로 촉발되는 초연결 기반의 지능화 사회로 급속히 발전 중”이라며 “급속하게 변화하는 기술의 변화에 우리는 항상 준비된 자세가 필요하기 때문에 이번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역량 강화 워크숍을 통해 도내 기술혁신 기업 지원 전문성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과원은 지난해 9월 4차산업선도본부를 신설해 SW(소프트웨어) 융합, 로봇, 스마트 디바이스, 3D프린터, AI(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보유한 도내 중소기업을 지원함으로써 경기도 4차 산업혁명 생태계 조성을 선도하고 있다.

경기=이성재 기자 gado44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